해외축구

에스티엔

'손흥민 고립' 英 매체, "후반전에 좋아졌지만, 최고의 모습과 거리 멀었어"

반진혁 기자 입력 2021. 04. 17. 06:16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이 번뜩이는 존재감을 과시하지 못했다는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치러진 에버턴과의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30초 만에 슈팅을 기록하면서 토트넘 공격의 포문을 열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손흥민이 번뜩이는 존재감을 과시하지 못했다는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치러진 에버턴과의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1점 획득에 그치면서 순위 상승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투톱을 형성했다. 지난 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골 맛을 봤기에 이번 경기 역시 득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30초 만에 슈팅을 기록하면서 토트넘 공격의 포문을 열기도 했다. 이후 공격 라인에서 분주하게 움직이면서 득점포 가동에 주력했지만,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후반전에도 손흥민은 득점을 위해 주력했다. 후반 6분 문전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아쉽게도 이후에는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부여하면서 "해리 케인과 함께 최전방에 배치됐지만, 전반전에는 영향이 거의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후반전은 전반전보다는 좋았지만, 최고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사진=뉴시스/AP

prime101@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