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英 매체 '손흥민 컨디션 별로였다' 평점 5 부여

허인회 기자 입력 2021. 04. 17. 06:17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토트넘홋스퍼)이 다소 저조한 평가를 받았다.

손흥민은 3-4-1-2 포메이션에서 케인과 함께 투톱을 구성했다.

후반 들어 토트넘의 공격력이 살아나며 손흥민도 기회를 잡기 시작했다.

경기 종료 뒤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케인과 함께 공격진을 맡았는데 전반전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하프타임에 휴식하고 돌아온 뒤 훨씬 나아졌다. 오늘 좋은 컨디션은 아니었다'며 평점 5점을 부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토트넘홋스퍼).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손흥민(토트넘홋스퍼)이 다소 저조한 평가를 받았다.


1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의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토트넘과 에버턴이 2-2로 비겼다. 해리 케인과 길피 시구르드손이 각 팀에서 멀티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3-4-1-2 포메이션에서 케인과 함께 투톱을 구성했다. 전반전은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후반 들어 토트넘의 공격력이 살아나며 손흥민도 기회를 잡기 시작했다. 후반 6분 만에 드리블을 통해 문전에서 슈팅을 때렸는데, 조던 픽포드에게 막혀 득점 기회가 날아갔다.


경기 종료 뒤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케인과 함께 공격진을 맡았는데 전반전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하프타임에 휴식하고 돌아온 뒤 훨씬 나아졌다. 오늘 좋은 컨디션은 아니었다'며 평점 5점을 부여했다.


2골을 넣은 케인의 평점이 가장 높았다. 이 매체는 '탕귀 은돔벨레의 크로스를 수비가 걷어내지 못하자 케인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전에도 상대 수비수들의 안 좋은 플레이가 나오면서 멀티골을 만들었다'며 평점 8을 줬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