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1년 사이 400억원에서 1545억원으로' 돌문 또 터졌다 '첼시, 벨링엄 1억파운드에 노린다'

박찬준 입력 2021. 04. 17. 11:06

기사 도구 모음

도르트문트의 혜안이 또 한번 빛을 발하고 있다.

17일(한국시각) 유로스포츠는 '첼시가 1억파운드(약 1545억원)에 벨링엄 영입을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다.

도르트문트는 지난 여름 2600만파운드(약 400억원)에 벨링엄을 데려왔는데 1년만에 4배나 몸값이 올랐다.

유로스포츠는 '도르트문트가 올 여름 홀란드와 산초를 팔 가능성이 높은만큼, 벨링엄까지 보내지는 않겠지만 첼시는 계속해서 벨링엄을 추적한다는 생각이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도르트문트의 혜안이 또 한번 빛을 발하고 있다.

도르트문트는 지난 몇년간 유럽 최고의 재능을 영입해, 슈퍼스타로 만들었다. 엘링 홀란드, 제이든 산초 등은 전 유럽이 주목하는 영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이 선수들의 몸값은 1억파운드를 훌쩍 넘는다. 아직 팔지는 않았지만, 투자 대비 엄청난 성과를 냈다.

또 하나의 작품이 탄생하는 모습이다. 지난 여름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은 쥬드 벨링엄 이야기다. 17일(한국시각) 유로스포츠는 '첼시가 1억파운드(약 1545억원)에 벨링엄 영입을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다. 도르트문트는 지난 여름 2600만파운드(약 400억원)에 벨링엄을 데려왔는데 1년만에 4배나 몸값이 올랐다.

벨링엄은 초반 적응기를 거쳐 도르트문트의 핵심 미드필더로 자리매김했다. 벨링엄은 공격형,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함에 놀라운 기술과 센스를 보유했다는 평이다. 맨시티 역시 벨링엄을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첼시가 가장 적극적이다. 첼시는 중앙 미드필더 보강을 원하고 있다. 유로스포츠는 '도르트문트가 올 여름 홀란드와 산초를 팔 가능성이 높은만큼, 벨링엄까지 보내지는 않겠지만 첼시는 계속해서 벨링엄을 추적한다는 생각이다'고 전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