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마이데일리

한국, 도쿄올림픽 본선 조추첨 톱시드 배정..FIFA 공식 발표

입력 2021. 04. 17. 16:39

기사 도구 모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이 도쿄올림픽 본선 조추첨에서 톱시드를 배정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6일(현지시간) 2020 도쿄올림픽 남녀축구 본선 진출팀 소개와 함께 조추첨 포트 배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FIFA는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추첨 포트 배정을 지난 5개 대회 성적을 반영해 확정했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추첨 포트2에는 유럽의 독일, 스페인과 북중미의 멕시코와 온두라스가 포함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이 도쿄올림픽 본선 조추첨에서 톱시드를 배정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6일(현지시간) 2020 도쿄올림픽 남녀축구 본선 진출팀 소개와 함께 조추첨 포트 배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한국은 개최국 일본과 남미의 강호 브라질, 아르헨티나와 함께 포트1에 배정됐다.

FIFA는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추첨 포트 배정을 지난 5개 대회 성적을 반영해 확정했다. 최근 5개 대회 모두 올림픽 본선에 출전했던 한국 남자축구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선 동메달을 차지했고 2004년 아테네올림픽과 2016년 리우올림픽에선 8강에 진출했었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추첨 포트2에는 유럽의 독일, 스페인과 북중미의 멕시코와 온두라스가 포함됐다. 또한 포트3에는 이집트, 뉴질랜드, 코트디부아르,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속하게 됐고 포트4에는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루마니아가 포진했다. 같은 대륙의 팀이 한조에 포함할 수 없는 규정에 따라 한국은 조추첨에서 포트2에 속한 유럽의 독일과 스페인을 피하게 됐다.

포트2에서 한국과 같은조가 될 가능성이 있는 멕시코는 그 동안 올림픽 본선에서 5차례 맞대결을 펼쳤다. 지난 2016 리우올림픽에선 한국이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온두라스와는 지난 2016 리우올림픽 8강에서 대결해 패한 경험이 있다.

한편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조추첨은 오는 21일 진행된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는 오는 7월 22일부터 8월 7일까지 일본 도쿄를 포함해 미야기, 사이타마, 삿포로, 요코하마 등 6개 도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