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알리, 무리뉴 경질된 날 올린 SNS는 '조 하트 생축'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입력 2021. 04. 20. 15: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델레 알리 인스타그램 스토리.


손흥민과 헤리 케인은 끝까지 예의를 지켰는데 델레 알리(이상 토트넘)는 어땠을까.

토트넘 핫스퍼는 19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조제 무리뉴 감독의 경질을 발표했다. 이로써 무리뉴 감독은 자신과 함께했던 4명의 코치와 함께 약 17개월 만에 토트넘을 떠나게 됐다. 유로파리그 탈락, 리그 부진 등 성적 문제와 팀내 불화 등 문제를 노출하면서 무리뉴는 토트넘과 강제로 작별했다.

시즌 중 갑작스러운 경질 소식에 선수들은 SNS를 통해 무리뉴 감독과의 이별을 슬퍼했다.

토트넘에서 무리뉴 감독과 사이가 좋았던 선수로 평가받는 손흥민은 자신의 SNS에 무리뉴 감독과 다정하게 찍힌 사진을 게시했다.

최근 온라인상의 무분별한 인종차별 및 증오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SNS 사용을 일주일 동안 중단했던 손흥민은 약 두 달의 공백을 깨고 무리뉴 감독과 이별을 슬퍼하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표현했다.

손흥민은 “지금 이 기분은 어떤 말로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 당신과 함께 할 수 있어 즐거웠다”며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죄송하지만 함께 했던 시간은 진정 감사했다. 앞으로 좋은 일만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케인 역시 무리뉴 감독을 ‘보스’라고 부르며 “함께할 수 있어 즐거웠다. 앞으로 좋은 일만 있기를 기원한다”고 이별 소감을 전달했다. 이들 외에도 토트넘 소속 여러 선수가 SNS를 통해 무리뉴 감독과의 갑작스러운 이별을 슬퍼했다.

많은 선수들이 스승과의 이별을 아쉬워한 이날 델레 알리도 SNS에 글을 올렸다. 그러나 무리뉴 감독에 관한 것이 아니었다. 베테랑 골키퍼 조하트의 생일 축하 메시지를 올렸다. 알리는 “빅브로, 조하트 생일 축하해”라는 글과 함께 하트와 악수하는 사진을 올렸다.

무리뉴 감독에 대한 멘트는 없었다. 무리뉴 감독 부임 초기에는 신뢰를 받았던 알리는 차츰 경기력 부진 속에 후보로 밀렸고, 올 시즌에는 잦은 불화설 속에 이적설까지 나오는 등 무리뉴 감독과 관계가 썩 좋지 않았다. 알리는 앞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됐을 때에는 “그에게 고마운 마음을 모두 표현할 수 없을 것이다. 그는 내게 많은 것을 알려줬고 그가 해준 모든 것에 감사하다”며 각별한 정을 나타낸 바 있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