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한국

'제 7구단' 여자배구에 신입이 들어온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입력 2021. 04. 20. 17:00

기사 도구 모음

한국프로배구 여자부 7번째 구단이 태어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연맹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페퍼저축은행의 여자부 제7구단 창단을 승인했다.

KOVO는 "이사회는 여자 프로배구단 창단의향서를 제출한 페퍼저축은행의 창단을 최종 승인했다"며 "페퍼저축은행의 가입비와 특별기금은 총 20억원이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한국프로배구 여자부 7번째 구단이 태어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연맹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페퍼저축은행의 여자부 제7구단 창단을 승인했다.

조원태 KOVO 총재는 이사회에서 "10년 만에 여자프로배구에 새 식구가 온다. V리그가 외형과 내실을 모두 다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고, 남녀 13개 구단 단장들은 만장일치로 페퍼저축은행의 창단을 찬성했다.

KOVO는 "이사회는 여자 프로배구단 창단의향서를 제출한 페퍼저축은행의 창단을 최종 승인했다"며 "페퍼저축은행의 가입비와 특별기금은 총 20억원이다"고 밝혔다.

한국프로배구 여자부에 신생 구단은 이사회 승인 기준으로는 11년, 공식 창단일 기준으로는 10년 만이다. V리그 여자부 6번째 구단인 IBK기업은행은 2010년 10월 창단 승인을 받았고, 2011년 8월에 정식으로 창단했다.

기업은행은 1년의 준비 기간을 거쳤고, 2011-2012시즌부터 V리그에 합류했지만 페퍼저축은행은 2021-2022시즌 V리그 합류를 추진하고 있다.

선수 수급이 핵심이다.

일단 KOVO는 28일에 열리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페퍼저축은행에 1순위 지명권을 준다. 202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6명을 우선 지명하고, 2022년에는 선수 1명 우선 지명권과 추가로 2021-2022시즌과 동일한 확률로 신인을 지명할 수 있는 권리를 주기로 했다. 사실상의 '신인 6+2'로 볼 수 있다.

또한 기존 6개 구단에서는 보호 선수 9명을 제외한 1명의 선수를 지명이 가능하며 자유계약선수(FA) 미지명 선수와 임의탈퇴 선수 영입도 가능하다. FA 자격을 얻은 선수는 15일까지 계약하지 못하면 2021-2022시즌 V리그에 출전할 수 없지만 페퍼저축은행과 계약하는 '미계약 선수'는 2021-2021시즌에 투입할 수 있다.

연고지는 아직 확정하지 않았지만 KOVO는 "페퍼저축은행이 성남시와 광주광역시 중 한 곳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