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반갑구만 반가워' 두산 선수들에 둘러싸인 롯데 김준태[부산 영상]

허상욱 입력 2021. 04. 20. 17:08

기사 도구 모음

롯데 김준태가 친화력을 뽐내며 원정팀인 두산 선수단을 맞이했다.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두산과 롯데의 주중 3연전이 펼쳐진다.

한창 훈련 중인 롯데 선수들 뒤로 경기장에 도착한 두산 선수단이 3루 덕아웃에 짐을 풀기 시작했다.

연습을 마친 김준태가 김인태, 박건우와 인사를 나누었고 이 모습을 본 김재환과 최용제, 조수행 등 두산 선수단이 함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경기 전 롯데 김준태와 두산 박계범, 최용제, 김인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부산=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20/

[부산=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롯데 김준태가 친화력을 뽐내며 원정팀인 두산 선수단을 맞이했다.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두산과 롯데의 주중 3연전이 펼쳐진다. 한창 훈련 중인 롯데 선수들 뒤로 경기장에 도착한 두산 선수단이 3루 덕아웃에 짐을 풀기 시작했다.

연습을 마친 김준태가 김인태, 박건우와 인사를 나누었고 이 모습을 본 김재환과 최용제, 조수행 등 두산 선수단이 함께했다. 이들은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오늘 경기 선발투수는 롯데 노경은, 두산 이영하가 나선다.

두산은 허경민(3루수)-조수행(중견수)-박건우(우익수)-김재환(좌익수)-양석환(1루수)-페르난데스(지명타자)-오재원(2루수)-안재석(유격수)-장승현(포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롯데는 안치홍(2루수)-손아섭(우익수)-전준우(좌익수)-이대호(지명타자)-정훈(1루수)-마차도(유격수)-김준태(포수)-한동희(3루수)-강로한(중견수)이 선발로 나선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경기 전 롯데 김준태와 두산 박건우, 김인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부산=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20/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