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뉴스1

류지현 LG 감독의 '이천행'에 담긴 의미

서장원 기자 입력 2021. 04. 20. 17:20

기사 도구 모음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은 야구가 없는 휴식일인 지난 19일 2군이 있는 이천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천 챔피언스파크에 도착한 류 감독은 하루 숙박 후 다음날인 20일 오전 2군 코칭스태프와 미팅을 진행하고 선수들의 훈련을 직접 지켜본 뒤 KIA 타이거즈와 경기가 열리는 잠실 야구장으로 돌아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와 SSG랜더스의 경기에서 LG 류지현 감독이 8회말 덕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4.9/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은 야구가 없는 휴식일인 지난 19일 2군이 있는 이천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천 챔피언스파크에 도착한 류 감독은 하루 숙박 후 다음날인 20일 오전 2군 코칭스태프와 미팅을 진행하고 선수들의 훈련을 직접 지켜본 뒤 KIA 타이거즈와 경기가 열리는 잠실 야구장으로 돌아왔다.

류 감독의 '이천행'엔 여러 의미가 담겨있다.

그는 "1군 감독이 이천을 찾아 2군 선수들에게도 관심을 갖고 있고, 언제든 1군에 올라올 기회가 있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면서 "주, 월 단위 계획을 세울 때 전반적으로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고 있어야 좋겠다는 생각에 2군을 방문했다. 미처 보고받지 못한 것도 듣고 계획에 반영할 수 있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이천행이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1군에 올릴 선수를 선택할 때도 직접 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게 류 감독의 설명이다. 그는 "보고서로만 보고 선수를 선택하는 것 보다 직접 지켜보면 더 큰 확신을 갖고 각 파트에 필요한 선수를 선택할 수 있다"며 긍정적인 측면을 이야기했다.

2군에서 눈에 띄는 선수가 있었냐는 질문엔 "다 아는 선수"라며 환하게 웃었다.

류 감독은 "앞으로도 적어도 한 달에 한 번은 2군에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uperpower@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