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SON, 네가최고야!" 레길론, SON 2골 돕고 도움 없어도 '행복'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04. 22. 09:40 수정 2021. 04. 22. 09:51

기사 도구 모음

세르히오 레길론이 손흥민의 결승골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후반 29분 레길론과 손흥민이 역전골을 합작했다.

이번에도 레길론과 손흥민이 골을 만들었다.

이날 두 번이나 손흥민을 도운 레길론은 승리 후 기쁨을 SNS를 통해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세르히오 레길론이 손흥민의 결승골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사우샘프턴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3경기 무승을 끊어냈고 리버풀을 제치고 6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선제골을 허용하며 사우샘프턴에 끌려갔다. 코너킥을 잉스가 헤더로 돌려놓으며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후반 14분 베일의 감각적인 슈팅이 사우샘프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1-1 동점이 됐다.

후반 29분 레길론과 손흥민이 역전골을 합작했다. 레길론은 측면에서 손흥민을 향해 정확한 땅볼 크로스를 내줬고, 손흥민이 지체 없는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두 선수는 함께 세리머니를 펼치며 역전골 기쁨을 나눴다.

그러나 기쁨은 잠시, 비디오 판독(VAR) 결과 득점이 취소됐다. 득점 후 심판이 VAR 온 필드 리뷰를 진행했는데, 손흥민의 득점 장면에서 슈팅을 피한 모우라의 위치가 문제가 됐다. 영국 '스파이스포츠'는 "토트넘과 손흥민에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모우라가 골키퍼 시야를 방해했다"며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그럼에도 토트넘은 포기하지 않았다. 이번에도 레길론과 손흥민이 골을 만들었다. 후반 43분 레길론이 페널티박스로 들어가며 슈팅을 시도하다 제네포의 태클에 쓰러졌다. 심판은 처음에 프리킥을 선언했지만 VAR을 통해 페널티킥으로 정정했다. 키커로는 손흥민이 나섰고, 오른쪽 구석을 찌르는 정확한 슈팅으로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이날 두 번이나 손흥민을 도운 레길론은 승리 후 기쁨을 SNS를 통해 드러냈다. 레길론은 손흥민과 함께 세리머니 하는 사진을 올리며 "최고야, 친구"라고 남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조세 무리뉴 감독 경질 이후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 체제 첫 승리를 챙겼다. 손흥민 역시 리그 15호골로 2016-17시즌 세웠던 리그 14호골을 넘어 개인 통산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