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연합뉴스

기성용 아버지 기영옥 "축구센터 만들려고 했을 뿐..투기 아냐"

안홍석 입력 2021. 04. 22. 10:53 수정 2021. 04. 22. 17:24

기사 도구 모음

농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된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의 아버지 기영옥(65) 전 광주FC 단장은 22일 "아들 이름으로 축구센터를 만들고 싶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기영옥 전 단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불법이 되는 줄 잘 몰랐던 점이 있었을 수는 있겠으나 '투기'를 목적으로 땅을 샀다는 말을 듣는 것은 너무도 억울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농지법 위반 등 혐의 입건과 관련해 해명.."불법이 되는 줄 잘 몰랐다"
"박지성처럼 아들 이름 축구센터가 내 꿈..법정 가면 증언할 사람 있어"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농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된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의 아버지 기영옥(65) 전 광주FC 단장은 22일 "아들 이름으로 축구센터를 만들고 싶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기영옥 전 단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불법이 되는 줄 잘 몰랐던 점이 있었을 수는 있겠으나 '투기'를 목적으로 땅을 샀다는 말을 듣는 것은 너무도 억울하다"고 말했다.

이날 광주경찰청은 기성용과 기 전 단장을 농지법 위반, 불법 형질변경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기 전 단장과 기성용은 2015~2016년 사이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논·밭 등 농지가 포함된 토지 10여 개 필지를 수십억 원을 들여 매입했다.

이후 광주시가 인근의 공원 조성사업 부지에 아파트도 지을 수 있게 사업 방식을 바꾸면서 기씨 부자는 큰 시세 차익을 올릴 수 있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 전 단장 "박지성과 손흥민처럼 성용이 이름으로 축구센터를 운영하는 게 내 꿈이었고, 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광주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제공]

기 전 단장은 문제의 필지를 구매하기에 앞서 먼저 광주 시내에 축구센터를 지을 부지를 알아봤으나 마땅한 자리를 찾지 못했다고 했다.

그다음엔 한 폐교에 축구센터를 지으려고 했지만, 그곳엔 대안학교가 들어서는 것으로 돼 있어 또 한 번 계획이 어그러졌다고 했다.

그 후에 매입한 게 이번에 문제가 된 필지라는 게 기 전 단장의 설명이다.

기 전 단장은 "이런 과정을 모두 들여다본다면 적어도 불법 투기 목적으로 땅을 매입한 게 아니라는 점은 설명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만약 법정으로 간다면 이를 증언해 줄 사람들도 많다"고 말했다.

땅을 사고도 5년이 지나도록 축구센터 건립을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오히려 (아파트 건립 등으로) 주변 땅값이 오른 게 우리 계획의 발목을 잡았다"고 해명했다.

반듯하게 축구장 모양으로 만들려면 추가로 주변의 땅을 몇 필지 더 사야 했는데 아파트가 들어서게 되면서 이들 땅값이 확 올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돼버렸다는 것이다.

농지가 중장비 차량 차고지 등으로 불법 형질 변경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기 전 단장은 부인했다.

그는 "한 업자가 임대를 문의해 와 농지가 아닌 잡종지만 빌려줬는데, 그가 일방적으로 주변 농지까지 밀어버리고 차고지로 사용했다"면서 "그 업자에게 되돌려 놓으라고 요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기 전 단장은 당시 해외리그에서 뛰던 기성용이 경작을 할 수 없는 상황인데도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자신의 이름으로 농지를 사들인 점에 대해서는 뚜렷하게 해명하지 못했다.

기 전 단장은 "내가 기성용의 대리인으로서 한 것으로 보면 된다"면서 "실제 경작도 했다"고 말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