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순정남' 케인의 토트넘 사랑, "SON 골 터지자 미친듯 환호+세리머니"

이인환 입력 2021. 04. 22. 15:40 수정 2021. 04. 22. 15:44

기사 도구 모음

유스 출신에 축구를 잘하는데 팀에 대한 애정도 넘쳐난다.

바로 해리 케인(토트넘)의 이야기다.

경기장에서 뛰지는 못했지만 누구보다 절실하게 응원했던 케인은 경기 후 자신의 SNS 스토리에 "잘했어, 친구들"이라는 메시지로 그가 토트넘에 가지는 애정을 보여줬다.

우승은 없지만 여전히 토트넘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고 있는 케인.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유스 출신에 축구를 잘하는데 팀에 대한 애정도 넘쳐난다. 바로 해리 케인(토트넘)의 이야기다.

토트넘이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사우스햄튼과 경기에서 가레스 베일의 득점과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뒀다. 

조세 무리뉴 경질 이후 치른 첫 경기에서 토트넘은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최근 3경기 무승(2무 1패) 부진에서 탈출하며 승점 53을 기록해 6위로 점프했다.

이날 손흥민의 골은 선수 개인 뿐만 아니라 토트넘에도 큰 의미가 있다. 일단 손흥민은 EPL 한 시즌 개인 최다골(15골) 기록을 세웠다. 동시에 이번 시즌 리그 득점 순위에서 단독 4위로 치고나갔다.

손흥민은 후반 막판 세르히오 레길론이 얻은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섰다. 그는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득점을 기록하며 이날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케인은 이날 부상으로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만 했다. 하지만 여느 선수들과 달리 그는 90분 내내 경기를 지켜보며 동료들과 고락을 함께 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관중석의 케인이 토트넘 팬들을 열광시킨 장면이 있었다. 바로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손흥민의 결승골 장면.

콧수염을 기른 것처럼 보이는 케인은 손흥민이 PK를 성공시키자 자리에서 일어나 주먹을 쥐며 같이 세리머니를 하며 누구보다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장에서 뛰지는 못했지만 누구보다 절실하게 응원했던 케인은 경기 후 자신의 SNS 스토리에 "잘했어, 친구들"이라는 메시지로 그가 토트넘에 가지는 애정을 보여줬다.

우승은 없지만 여전히 토트넘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고 있는 케인. 그가 과연 자신의 사랑을 트로피로 보답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