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연합뉴스

이장석 전 히어로즈 대표, 가석방 출소..키움 경영권 요동치나

신창용 입력 2021. 04. 22. 16:47

기사 도구 모음

거액의 구단 돈을 횡령해 복역 중이던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이장석(55) 전 대표가 자유의 몸이 됐다.

재판부는 이 전 대표가 키움 히어로즈를 운영하는 서울 히어로즈 구단에서 빼돌린 자금이 48억원에 달한다고 판결했다.

이 전 대표의 경영 참여가 금지된 상황에서 그가 복역한 최근 3년 동안 키움은 허민 이사회 의장이 실질적인 구단주 역할을 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년 5월 18일 2심 1회 공판에 출석하는 이장석 전 대표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거액의 구단 돈을 횡령해 복역 중이던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이장석(55) 전 대표가 자유의 몸이 됐다.

22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이 전 대표는 최근 상주교도소에서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7월 말∼8월 초 만기보다 약 3개월 일찍 가석방 허가를 받아 최근 풀려났다. 이 전 대표는 이미 지난해 초에 모범수 등급인 S1 등급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표는 2018년 12월 27일 대법원 판결로 징역 3년 6개월이 확정돼 복역 중이었다.

재판부는 이 전 대표가 키움 히어로즈를 운영하는 서울 히어로즈 구단에서 빼돌린 자금이 48억원에 달한다고 판결했다.

KBO는 이 전 대표가 횡령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자 이 전 대표에 대한 제재를 영구 실격으로 결정했다.

이 전 대표의 경영 참여가 금지된 상황에서 그가 복역한 최근 3년 동안 키움은 허민 이사회 의장이 실질적인 구단주 역할을 해왔다.

이 전 대표가 허 의장에게 임시로 구단 경영권을 넘긴 것인지, 아니면 아예 구단 경영에서 손을 뗀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를 놓고 이 전 대표와 허 의장 사이에서 금전거래를 포함한 밀약설이 끊임없이 제기돼왔다.

관건은 이 전 대표가 여전히 서울 히어로즈의 지분 67.56%(2018년 12월 31일 현재)를 보유한 최대 주주라는 점이다.

최근 SK 와이번스는 신세계그룹에 1천352억원에 매각됐다. 지분가치만 1천억원에 달했다.

인천 연고지인 SK에 비해 서울을 연고지로 둔 키움 히어로즈의 구단 가치는 이보다 더 높게 평가받을 게 확실시된다.

이 전 대표가 구단 매각에 욕심을 낸다면 허 의장과의 관계를 정리하고 다시 구단 경영에 어떤 방식으로든 뛰어들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물론 이 경우 KBO가 회원사 권리 박탈 등 초강경책으로 대응할 수 있고, 재미교포 사업가 홍성은 레이니어그룹 회장과의 지분 문제가 얽혀있어 매각이 현실적으로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과연 이 전 대표는 어떤 움직임을 보일까. 일단 이 전 대표는 당분간 외부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