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한국

수감 중이던 이장석, 가석방 받아 최근 출소.. 키움 운영에 관여할까 우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입력 2021. 04. 22. 17:54

기사 도구 모음

구단 돈을 횡령한 혐의로 복역 중이던 키움 히어로즈의 이장석(55) 전 대표가 출소했다.

앞선 재판에서 재판부는 이 전 대표가 키움 히어로즈를 운영하는 서울 히어로즈 구단에서 횡령한 자금이 48억원에 달한다고 판결했다.

이 전 대표의 경영 참여가 금지된 상황에서 그가 복역한 최근 3년 동안 키움은 허민 이사회 의장이 실질적인 구단주 역할을 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장석.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구단 돈을 횡령한 혐의로 복역 중이던 키움 히어로즈의 이장석(55) 전 대표가 출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최근 상주교도소에서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2018년 12월 27일 대법원 판결로 징역 3년 6개월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던 이 전 대표는 당초 7월 말∼8월 초 만기보다 약 3개월 일찍 가석방 허가를 받아 최근 풀려났다.

앞선 재판에서 재판부는 이 전 대표가 키움 히어로즈를 운영하는 서울 히어로즈 구단에서 횡령한 자금이 48억원에 달한다고 판결했다. KBO는 이 전 대표가 횡령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자 이 전 대표에게 영구 실격을 결정했다.

이 전 대표의 경영 참여가 금지된 상황에서 그가 복역한 최근 3년 동안 키움은 허민 이사회 의장이 실질적인 구단주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이 전 대표가 여전히 서울 히어로즈의 지분 67.56%(2018년 12월 31일 현재)를 보유한 최대 주주이기에 일각에서는 구단 경영에 참여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