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세리머니 대신 공 들고 내달린' 손흥민, 토트넘 리더 스스로 증명.. "중요한 순간 해결"

우충원 입력 2021. 04. 22. 18:06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이 토트넘의 리더임을 확실하게 증명했다.

토트넘이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사우스햄튼과 경기에서 가레스 베일의 득점과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뒀다.

일단 손흥민은 EPL 한 시즌 개인 최다골(15골) 기록을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의 리더임을 확실하게 증명했다. 

토트넘이 22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사우스햄튼과 경기에서 가레스 베일의 득점과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뒀다. 

조세 무리뉴 경질 이후 치른 첫 경기에서 토트넘은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최근 3경기 무승(2무 1패) 부진에서 탈출하며 승점 53을 기록해 6위로 점프했다.

이날 손흥민의 골은 선수 개인 뿐만 아니라 토트넘에도 큰 의미가 있다. 일단 손흥민은 EPL 한 시즌 개인 최다골(15골) 기록을 세웠다. 동시에 이번 시즌 리그 득점 순위에서 단독 4위로 치고나갔다.

득점 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팀 리더의 모습을 확실하게 드러냈다. 0-1로 끌려가던 후반 15분 가레스 베일의 득점이 터지면서 토트넘은 동점을 만들었다. 곧바로 베일은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또 동료들도 베일과 함께 기뻐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세리머니 대신 볼을 들고 경기를 재개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현실적인 모습이었다. 동점골을 터트린 것은 분명 기쁜 일이지만 갈 길 바쁜 팀 사정을 냉정하게 평가한 것이 손흥민이었다.  좋아하는 그를 향해 동료들도 몰려들어 함께 동점골을 축하했다. 하지만 유독 한 선수만은 동점골 세리머니에 참여하지 않았다. 바로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에 대해 풋볼 런던은 "후반전 깔끔하게 필드골을 넣었으나 모우라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그래도 경기 종료 직전에 PK를 성공시켰다"면서 "좋은 경기력은 아니였다. 하지만 그래도 중요한 순간에 해결해줬다"고 평가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