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모리뉴 떠나자마자 MOM.."베일의 기술, 속도는 차원이 달랐다"

조용운 입력 2021. 04. 22. 19:03

기사 도구 모음

조제 모리뉴 감독이 토트넘 홋스퍼를 떠난 이유 중 하나로 지목받았던 가레스 베일이 바로 이름값을 해냈다.

베일은 22일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순연 경기서 귀중한 동점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2-1 역전승 발판을 마련했다.

이 때문인지 토트넘 팬들이 투표한 경기 최우수선수(MOM)는 역전 결승골을 뽑아낸 손흥민이 아닌 베일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조제 모리뉴 감독이 토트넘 홋스퍼를 떠난 이유 중 하나로 지목받았던 가레스 베일이 바로 이름값을 해냈다.

베일은 22일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순연 경기서 귀중한 동점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2-1 역전승 발판을 마련했다.

골이 필요할 때 베일의 왼발이 빛났다. 0-1로 끌려가던 후반 15분 루카스 모우라의 슈팅이 수비 맞고 박스 안 우측에 있던 베일에게 흘렀다. 베일은 각이 없는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반대편 골문으로 감아차 골망을 흔들었다. 짧은 순간에도 베일의 기량을 확인할 수 있는 득점이었다.

이 때문인지 토트넘 팬들이 투표한 경기 최우수선수(MOM)는 역전 결승골을 뽑아낸 손흥민이 아닌 베일이었다. 49%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모리뉴 감독이 이끌었던 직전 경기만 해도 벤치서 출발했던 베일인데 불과 한 경기 만에 선발 및 MOM까지 차지하는 힘을 과시했다. 모리뉴 감독이 경질되고 현지 언론이 베일을 기용하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고 한 이유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토트넘 출신의 해설가 제이미 레드냅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베일은 이번 경기서 가장 특출났다. 그가 한 모든 기술과 페이스는 완전히 미친 것 같았다. 차이를 잘 보여줬다"라고 칭찬했다.

골 장면에 관해서도 "정말 훌륭한 마무리였다. 그가 좋아하는 왼발로 코너를 향한 골은 우리가 자주 봤던 것이다. 아주 아름다웠다"라고 좋아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