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니아타임즈

[마니아노트]SSG(쓱)의 무서운 CCC, 트리플C(추신수, 최정, 최주환)타선, 팀 공동1위 이끌다

이신재 입력 2021. 04. 23. 00:36 수정 2021. 04. 23. 05:24

기사 도구 모음

SSG의 CCC, 트리플 C타선이 갈수록 힘을 더하고 있다.

CCC타선은 추신수, 최주환이 합류하며 완성된 공포의 방망이 조합.

SSG의 다음 타자는 서드 C인 최주환.

서드 C 최주환의 방망이가 3안타7타점으로 춤 추었고 퍼스트 C 추신수는 1볼넷 1안타2타점 2도루로 날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SG의 CCC, 트리플 C타선이 갈수록 힘을 더하고 있다.

SSG의 C,C,C 타선.왼쪽부터 최정, 최주환, 추신수

CCC타선은 추신수, 최주환이 합류하며 완성된 공포의 방망이 조합. 추신수, 최정, 최주환이 2~5번 타선에 서서 SSG를 공동1위까지 올렸다.

22일 대구 삼성전. SSG는 삼성 선발 라이블리에 꽁꽁 묶여 7회 1사까지 노히트노런으로 끌려 다녔다. 그때까지 베이스를 밟아 본 것은서서히 감을 찾아가고 있는 퍼스트 C, 추신수뿐이었다.

추신수는 4회 볼넷을 골라 팀에서 처음으로 진루 한 후 도루까지 성공했으나후속타가 없어 홈을 밟지는 못했다.

타선이 두 번 이상 돌았는데도 무안타에 0-6. 엉성한 수비로 오원식의 호투까지 말아먹은 터 여서 완벽하게 지는 경기였다.

안타는 아니지만 라이블리의 완벽한 축을 무너뜨린 건 세컨드 C인 최정. 강한 3루땅볼로 수비수의 실책을 이끌어 내며 두번째로 1루를 밟았다. 그리고 이어서 나온 로맥의 첫 안타. 라이블리의 노히트노런이 비로소 깨졌다.

노히트가 깨지면 투수를 바꿔주는 게 좋은데 완봉 기회가 남아서인지 삼성은 포수 강민호가 마운드를 방문, 라이블리를 다독거리는 것으로 이닝을 계속 이어 나갔다.

SSG의 다음 타자는 서드 C인 최주환. 마음 한구석에 앙금이 있는 라이블리를 3점홈런으로 두들겼다.

3-6, 8회초. 무사만루에서 타석에 선 CHOO신수가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1점차로 따라붙었다. 다음 타자는 CHOI정. 3루땅볼이었으나 삼성 3루수 강한울이 홈으로 던진 공이 주자의 몸에 맞는 바람에 6-6 동점타의 주인공이 되었다.

로맥에 이어 다시 타석에 들어 선 CHOI주환이 1타점 적시타를 날려 스코어가 8-6으로 뒤집혔다. 최주환은 9회초 2사만루에서 3타점 싹쓸이 타를 터뜨려대 역전극의 대미를 장식했다.

서드 C 최주환의 방망이가 3안타7타점으로 춤 추었고 퍼스트 C 추신수는 1볼넷 1안타2타점 2도루로 날았다. 최정은뚜렷하게 한 건 없지만 상대 실책을 부른 두차례의 3루 땅볼로 분위기를 잡았다.

트리플 C의 방망이 궁합은 아직 완전치 않다. 서서히 맞춰가고 있는 중이다. 그런데도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SSG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두 C만 터져도 승리에 필요한 다득점이 가능하다.

메이저리거 추신수는 거의 KBO분위기에 녹아 들었다. 아직 상승세를 타지 못하고 있지만 최정도 정상궤도를 향하고 있다. 3C가완벽하게 돌아가면 새 팀 SSG나 신인 감독 김원형은 걱정 할 것이 없을 듯 하다.

‘오늘처럼’ 막판에라도 뒤집을 힘이 있으니까.

[이신재 마니아타임즈 기자/20manc@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