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농지법 위반혐의' 기성용 입장발표 "사죄한다. 투기 목적은 아냐"

최만식 입력 2021. 04. 23. 11:58

기사 도구 모음

기성용(FC서울)이 최근 불거진 농지법 위반 혐의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기성용은 23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입장문을 올리고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게 돼 정말 죄송하다.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무지에서 비롯한 명백한 제 잘못"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K리그 1 2021 6라운드 경기가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서울 기성용이 전반, 동점골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3.21/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기성용(FC서울)이 최근 불거진 농지법 위반 혐의에 대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기성용은 23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입장문을 올리고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게 돼 정말 죄송하다.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무지에서 비롯한 명백한 제 잘못"이라고 밝혔다.

기성용은 아버지인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과 농지법 위반, 불법 형질변경 등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기영옥-기성용 부자는 2015∼2016년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농지가 포함된 토지 10여개 필지를 수십억 원을 들여 매입했는데, 당시 기성용이 해외리그에서 활동할 때라 농지 매입 시 제출해야 하는 농업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이 제기됐다. 매입한 토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포함됐거나 인접한 것으로 전해져 투기 의혹까지 일었다.

이후 기 전 단장이 "아들 이름으로 축구센터를 운영하는 게 내 꿈이었고, 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기성용도 해명에 나선 것이다.

기성용은 "2016년 아버지께서 축구 꿈나무 양성을 위해 축구센터를 해보자고 제안하셨을 때 좋은 일이라 생각해서 동의했고, 한국에 계신 아버지께 모든 걸 일임했다. 저는 외국에서, 또 대표팀에서 어렵고 벅찬 시간을 보내기에 여념이 없어 아버지께서 이제껏 그러셨듯 잘 진행하실 거로 생각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땅을 사는 것이 전혀 문제될 거로 생각해 보지도 못했고 농지가 있었는지, 농지가 문제가 되는지조차 몰랐다"며 "며칠 전 기자님이 구단을 통해 연락해왔을 때야 농지가 있었고 문제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투기 의혹에 대해 기성용은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한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돈이 주는 행복보다 더 중요한 가치 있는 삶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런 삶을 살려고 노력하고 발버둥 치는 제가 정말 땅이 불법인 것을 알았고 투기 목적으로 매입하려고 했다면 스스로 부끄러울 것이고 제 삶의 목적이 무너지는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성용은 "앞으로는 더 철저히 스스로 모든 것을 검토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 수사에도 진실하게 잘 임하겠고 처벌도 달게 받겠다"며 "FC서울 구단과 팬들께도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앞으로 선수 생활에 더욱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