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세계일보

기성용 투기 의혹·부인 사과에도 경찰은 "수사 예정대로"

김현주 입력 2021. 04. 23. 15:32 수정 2021. 04. 23. 15:56

기사 도구 모음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이 자신과 아버지에 대해 제기된 부동산 투기의혹을 부인하고 나섰지만 경찰은 투기 의혹뿐만 아니라 기씨 부자의 광주 토지 매입 과정 전반을 살펴보기로 하는 등 수사를 가속화하고 있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된 기성용과 아버지 기영옥 전 단장의 광주 서구 토지 매입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성용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무지에서 비롯한 명백한 제 잘못이다. 수사에 진실되게 잘 임하고, 처벌도 달게 받겠다" / 다만 사회적 관심 집중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
23일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내놓은 입장문. 인스타그램 캡처
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이 자신과 아버지에 대해 제기된 부동산 투기의혹을 부인하고 나섰지만 경찰은 투기 의혹뿐만 아니라 기씨 부자의 광주 토지 매입 과정 전반을 살펴보기로 하는 등 수사를 가속화하고 있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된 기성용과 아버지 기영옥 전 단장의 광주 서구 토지 매입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기씨 부자는 2015∼2016년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논·밭 등 농지가 포함된 토지 10여 개 필지를 수십억 원을 들여 매입했는데, 이 과정에서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작성·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땅 일부를 차고지 등으로 임대하면서 농지 일부를 불법적으로 형질 변경한 혐의도 적용됐다.

이에 대해 기성용은 이날 오전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무지에서 비롯한 명백한 제 잘못이다"며 "수사에 진실되게 잘 임하고,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혐의 일부를 인정했다.

다만 사회적 관심이 집중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아버지 기 전 단장도 "매입한 부지는 축구센터 건립용으로, 투기를 목적으로 땅을 샀다는 말을 듣는 것은 너무도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기씨 부자가 매입한 땅 일부가 주변 민간공원 특례사업 대상지로 편입되면서 큰 시세 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져 투기 의혹의 진위는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알 수 있는 상황이다.

기씨 부자가 투기 의혹을 부인한 데 대해 경찰 측은 "피의자 소환을 통한 진술이 아니라 개인적 입장 표명이다"고 선을 그으며, 계획대로 수사를 진행할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우선 기씨 부자가 농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받은 서구청 민원담당 공무원들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조사하는 등 농지법 위반과 불법 형질변경 등 입건 혐의를 규명하고 있다.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관련 내용을 살펴볼 계획이다"며 수사 의지를 밝혔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아직 기씨 부자에 대한 구체적인 소환 일정이 잡힌 것은 없다"며 "살펴봐야 할 내용이 남아있어, 조사를 진행한 뒤 소환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