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탈코리아

"류현진 경기 유료는 과도한 부담" 국회 지적에 정부는 "내용 검토"

김성진 입력 2021. 04. 23. 16:31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메이저리그(MLB) 특급 투수로 활약 중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는 보편적 시청권 범주에 들어가는 것일까.

국회가 류현진,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 해외에서 활약 중인 국민 스포츠 스타들의 경기를 누구나 시청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리고 류현진, 손흥민 등 관심이 높은 한국 선수들의 출전 경기는 유료 채널인 스포티비 프라임과 스포티비 온,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스포티비 나우에서 중계를 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MLB) 특급 투수로 활약 중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는 보편적 시청권 범주에 들어가는 것일까.

국회가 류현진,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 해외에서 활약 중인 국민 스포츠 스타들의 경기를 누구나 시청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 22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스포티비가 프라임 채널을 만들어 유료 채널로 전환했다. 손흥민, 류현진 경기를 보는 층은 대체로 젊은 층”이라면서 “유료 방송 활성화는 일리가 있지만 케이블 채널에 대한 비용도 내고, 별도로 유료채널 비용을 내게 하는 것은 과도한 부담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소위 국민적 스타 선수들 경기는 볼 수 있게 풀어줘야 하는 것 아닌지 검토한 바가 있는가?"라고 질의했다.

현재 류현진, 손흥민 등의 경기는 스포티비가 중계권을 갖고 자사 채널에서 중계하고 있다. 스포티비는 최근 몇 년간 꾸준히 해외 축구리그를 중계하고 있고 MLB는 올해부터 중계를 시작했다.

그리고 류현진, 손흥민 등 관심이 높은 한국 선수들의 출전 경기는 유료 채널인 스포티비 프라임과 스포티비 온,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스포티비 나우에서 중계를 하고 있다. 시청자가 생중계로 경기를 보려면 유료 채널에서 비용을 내야 시청할 수 있다.

우상호 의원은 “스포티비가 막대한 중계권료를 내고 독점했기 때문에 상업적인 수단을 생각하는 것은 일리가 있다"면서도 “이중적 부담이 가중될 수 있는 상황을 그대로 용인해야 한다는 것은 의문이다"라고 했다.

또한 과거 정부가 특정 방송사의 국가대표 경기 독점 중계를 중재했던 사례를 들면서 “(정부가) 회사 간 계약에 일일이 관여할 수 없지만, 보편적 시청권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내용을 파악하고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