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인터뷰]성장 아이콘 노시환이 말한 잘치는 법 "워싱턴 코치님에게 세뇌당했다"

권인하 입력 2021. 04. 26. 09:00 수정 2021. 04. 26. 14:42

기사 도구 모음

"당연한 얘기인데 계속 얘기하시니 세뇌가 됐다."

하지만 노시환은 워싱턴 코치의 말에 '세뇌당했다'는 표현을 썼다.

노시환은 "우리나라 코치님들도 하시는 말씀이지만 워싱턴 코치님은 계속 말씀하신다. 기본적인 것이지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기 때문에 많이 말씀을 해주시니까 세뇌당한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2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렸다. 1회말 2사 2루 한화 장운호의 1타점 적시타때 홈인한 노시환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전=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24/

[대전=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당연한 얘기인데 계속 얘기하시니 세뇌가 됐다."

한화 이글스는 예전과 확연히 달라진 공격과 수비를 보여준다. 상대팀에서도 예전의 소극적인 모습보다는 매우 공격적인 플레이를 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그것이 승리로 이어지고 자신감으로 연결된다.

한화의 변화를 이끄는 타자는 바로 노시환이다. 타율 3할2푼8리(11위), 6홈런(3위), 23타점(1위)으로 한화에서 가장 무서운 타자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106경기서 타율 2할2푼(346타수 76안타) 12홈런, 43타점을 기록했던 것과는 완전히 달라진 성적이다.

노시환에게 무엇이 바뀌었나 물어보니 돌아온 대답은 교과서에 있는 정답이었다. "투수가 던지는 유인구를 안치고 실투나 내가 노린 공이 왔을 때 강하게 치니 결과가 좋게 나오는 것 같다"라고 했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과 함께 온 조니 워싱턴 타격코치가 강조하는 사항이라고. "코치님께서 가운데를 보고 노린 공만 쳐라고 타석에 들어가기 전부터 계속 얘기를 하신다"는 노시환은 "그래서 노린공이 아니면 안치겠다는 마음으로 타석에 서고 그러다보니 볼넷도 나오는 것 같고 삼진도 덜 먹는 것 같다"라고 했다.

노린 공을 치는 것은 어느 코치나 하는 얘기. 하지만 노시환은 워싱턴 코치의 말에 '세뇌당했다'는 표현을 썼다. 노시환은 "우리나라 코치님들도 하시는 말씀이지만 워싱턴 코치님은 계속 말씀하신다. 기본적인 것이지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기 때문에 많이 말씀을 해주시니까 세뇌당한다"라고 했다. 워싱턴 코치는 처음엔 미들(middle)이라고 영어로 했지만 이젠 아예 "가운데"라고 한국어로 말할 정도가 됐다고.

노시환은 "사실 좌우 코너로 들어오는 스트라이크는 쳐도 좋은 타구가 안되니까 안친다. 만약에 볼이 되면 볼넷으로 나갈 수도 있으니 자연스럽게 출루가 된다"라고 했다.

수비도 좋아졌다는 평가를 받는 노시환은 역시 기술적인 것보다는 심리적인 영향이 크다고 했다. 노시환은 "수베로 감독님과 조성환 코치님께서 항상 편하게 해주신다. 야구는 선수들이 하는거니 너희가 하고 싶은 플레이를 하라고 하신다"면서 "하고 싶은 거 하고 후회없이 끝내자는 마음으로 나가서 하니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것같다"라고 했다.

대표팀에 대한 꿈은 당연히 가지고 있었다. "운동선수라면 태극마크 다는 것은 모두의 꿈인 것같다. 이미지 트레이닝도 해보고 꿈도 꿔봤다"며 국가대표에 대한 열망을 드러낸 노시환은 "하지만 욕심을 낸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 부담없이 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기회가 오지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대전=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