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스포츠조선

누턴 게이밍, 무실세트로 '발로란트 챌린저스 코리아 스테이지2' 완벽 제패

남정석 입력 2021. 05. 03. 17:43

기사 도구 모음

누턴 게이밍이 무실 세트라는 엄청난 기록을 세우며 이번 달 아이슬란드에서 열리는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스테이지2 마스터스 레이캬비크'에 한국 대표로 출전할 자격을 얻었다.

지난 시즌 준우승의 아쉬움을 떨쳐낸 누턴은 우승 상금 2000만 원과 오는 24일부터 아이슬란드에서 열리는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마스터스 레이캬비크에 한국 대표로 출전할 자격이 주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누턴 게이밍이 무실 세트라는 엄청난 기록을 세우며 이번 달 아이슬란드에서 열리는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스테이지2 마스터스 레이캬비크'에 한국 대표로 출전할 자격을 얻었다.

누턴은 2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발로란트 챌린저스 코리아 스테이지2' 결승전에서 담원 기아를 3대0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특히 누턴은 이번 대회 예선부터 우승까지 단 한세트도 패하지 않는 '무실 세트 우승'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예선에서 새크리파이스를 2대0으로 꺾은 뒤 FE와 OFS를 완파하며 16강에 오른 누턴 게이밍은 그룹 스테이지에서 오토크래시와 담원 기아를 모두 2대0으로 잡아냈다. 8강에서 고앤고 프랜스를 2대0으로 물리친 누턴은 '발로란트'의 절대 강자로 군림하던 비전 스트라이커즈를 2대0으로 격파하며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에서 담원이 끈질기게 대항했지만 역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완승을 거뒀다.

지난 시즌 준우승의 아쉬움을 떨쳐낸 누턴은 우승 상금 2000만 원과 오는 24일부터 아이슬란드에서 열리는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마스터스 레이캬비크에 한국 대표로 출전할 자격이 주어졌다. 플레이오프 내내 가장 많은 포인트를 얻은 선수에게 주어지는 MVP로는 누턴의 '라키아' 김종민이 선정됐다.
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