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팀 킴, 세계여자컬링선수권서 캐나다에 패..2승 5패

최인영 입력 2021. 05. 04. 08:08

기사 도구 모음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캐나다에 패했다.

팀 킴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7차전에서 캐나다의 '팀 에이나'(스킵 케리 에이나슨)에 4-8로 졌다.

팀 킴은 이번 대회 1∼4차전에서 스위스, 러시아컬링연맹(RCF), 미국, 독일에 내리 패했다가 전날 스코틀랜드와 이탈리아를 꺾으며 반등하는 듯했지만,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투구하는 김은정과 스위핑 준비하는 김선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캐나다에 패했다.

팀 킴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7차전에서 캐나다의 '팀 에이나'(스킵 케리 에이나슨)에 4-8로 졌다.

김은정(스킵), 김선영(리드), 김초희(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영미(후보)로 구성된 팀 킴은 5엔드까지는 4-3으로 앞섰다. 1엔드에 1점 내줬지만 2엔드에 2점을 땄고, 4엔드에 2점을 허용했으나 5엔드에 2득점으로 응수했다.

하지만 6∼9엔드에 연속해서 1·1·2·1점을 내줬다. 7엔드와 9엔드에 스틸(선공팀이 득점)을 허용한 것이 치명적이었다.

결국 9엔드까지 4-8로 뒤지자 팀 킴은 상대 승리를 인정했다.

팀 킴은 이번 대회 1∼4차전에서 스위스, 러시아컬링연맹(RCF), 미국, 독일에 내리 패했다가 전날 스코틀랜드와 이탈리아를 꺾으며 반등하는 듯했지만,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팀 킴은 2승 5패로 캐나다와 함께 14팀 중 10위에 머물러 있다.

이번 대회에서 6강 안에 들어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러시아(6승)와 스위스(5승)가 1, 2위고, 중국과 스웨덴(이상 4승 1패)이 공동 3위, 스코틀랜드와 미국(이상 4승 2패)이 공동 5위다.

팀 킴은 5일 꼴찌 에스토니아(5패)와 맞붙는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