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풋볼리스트

[공식발표] '밀접 접촉' 서울과 성남, 각각 4경기 연기

김정용 기자 입력 2021. 05. 04. 14:46 수정 2021. 05. 04. 14:56

기사 도구 모음

FC서울 수비수 황현수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임에 따라 한 경기장에서 뛴 서울과 성남FC 선수 다수가 자가격리 대상자가 됐다.

프로연맹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K리그1 서울의 14라운드부터 17라운드까지 경기(14R 광주 대 서울, 15R 대구 대 서울, 16R 서울 대 전북, 17R 서울 대 인천), 성남의 14라운드부터 17라운드까지 경기(14R 울산 대 성남, 15R 성남 대 전북, 16R 포항 대 성남, 17R 성남 대 강원)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FC서울 홈경기장. 한국프로축구연맹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FC서울 수비수 황현수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임에 따라 한 경기장에서 뛴 서울과 성남FC 선수 다수가 자가격리 대상자가 됐다. 두 팀의 향후 일정이 각각 4경기 안팎으로 연기될 예정이다.


황현수는 지난 2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함께 식사한 지인이 1일 확진을 받자 황현수가 곧장 구단에 보고했고, 서울 선수단 전원이 2일 검사를 받았다. 황현수 외에는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선수 중 다수의 자가격리가 불가피했다. 지난달 30일 서울과 경기한 성남 역시 접촉한 건 마찬가지였다.


프로연맹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K리그1 서울의 14라운드부터 17라운드까지 경기(14R 광주 대 서울, 15R 대구 대 서울, 16R 서울 대 전북, 17R 서울 대 인천), 성남의 14라운드부터 17라운드까지 경기(14R 울산 대 성남, 15R 성남 대 전북, 16R 포항 대 성남, 17R 성남 대 강원)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8일부터 19일까지 벌어질 경기다.


K리그2 충남아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프로연맹은 충남아산의 10라운드부터 12라운드까지 경기(10R 충남아산 대 안산, 11R 충남아산 대 서울이랜드, 12R 부산 대 충남아산) 역시 연기하기로 했다.


연기된 경기들의 일시 및 장소는 추후 확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연맹 관계자는 이 경기를 6월로 미뤄야 할 거라고 전했다. 프로연맹은 '관할 지역 보건소가 파악한 선수단 내 예상 자가격리 대상자 수와 부상자 등을 제외한 경기 출전 가능 선수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밝혔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