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괴력의 오타니, 키 203cm 상대로 130m 백스크린포..타구속도 177.5km

이선호 입력 2021. 05. 04. 15:03 수정 2021. 05. 04. 15:07

기사 도구 모음

괴력의 오타니 쇼헤이(26.LA 에인절스)가 화끈한 시즌 9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오타니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홈경기에서 출전해 세 번째 타석에서 추격의 투런포를 가동했다.

지난 1일 시애틀 원정 이후 3경기 만에 시즌 9호 홈런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선호 기자] 괴력의 오타니 쇼헤이(26.LA 에인절스)가 화끈한 시즌 9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오타니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홈경기에서 출전해 세 번째 타석에서 추격의 투런포를 가동했다.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한 오타니는 팀이 0-5로 끌려가던 6회말 무사 1루에서 탬파베이 선발 타일러 글라스노우의 2구째 시속 88.1마일(약 141km)짜리 슬라이더를 통타해 백스크린을 맞히는 대형 아치를 그렸다. 

지난 1일 시애틀 원정 이후 3경기 만에 시즌 9호 홈런이었다. 

글라스노우는 키 2미터(203cm)가 넘는 장신투수이다. 장신투수를 상대로 시속 177.5km짜리 총알 홈런을 날렸다. 비거리는 130m에 이르렀다. 오타니의 키는 193cm이다. 

오타니는 원래 이날 선발등판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날 시애틀과의 원정경기 첫 타석에서 150km짜리 직구를 오른쪽 팔꿈치에 맞았다. 통증이 가라앉지 않아 선발등판을 취소했다. 

앞서 1회말 1사 후 첫 타석에서는 2루타를 터트리는 등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팀은 3-7로 패했다. /sunn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