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행운의 1순위' 석진욱 감독 "레오 뽑아서 좋지만 어떻게 관리하나.."

길준영 입력 2021. 05. 04. 19:17 수정 2021. 05. 04. 19:21

기사 도구 모음

OK금융그룹은 4일 서울 호텔 리베라에서 열린 '2021 KOVO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레오나르도 레이바(31)를 1순위로 지명했다.

석진욱 감독은 "레오를 보니 '어떻게 해야 운동을 많이 시킬 수 있을까'라는 생각뿐이다. 더 준비를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 1순위로 외국인선수를 뽑았다고 무조건 상위권으로 가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지나친 기대를 경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민경훈 기자]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 rumi@osen.co.kr

[OSEN=청담, 길준영 기자] “레오를 관리할 생각을 하니 힘든 시즌이 될 것 같다”

OK금융그룹은 4일 서울 호텔 리베라에서 열린 ‘2021 KOVO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레오나르도 레이바(31)를 1순위로 지명했다.

레오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삼성화재에서 활약했던 외국인선수다. 이후에는 터키, 중국 등 해외리그에서 활약을 이어갔고 지난 시즌에는 아랍에미리트 리그에서 뛰었다.

지난 시즌 3위를 차지한 OK금융그룹은 지명권 추첨에서 1순위에 당첨될 확률이 15/140(10.7%)에 불과했지만 불리한 확률을 뚫고 1순위 지명권을 따냈다. OK금융그룹이 1순위에 당첨된 순간 현장에는 탄성이 터져나왔다.

석진욱 감독은 지명 후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우리가 아닌 줄 알았다. 감독을 하면서 1순위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기대를 전혀 안하고 있었는데 정말 기쁘다”며 웃었다.

1순위 지명권으로 고민없이 레오를 지명한 석진욱 감독은 “영상을 보니 살이 조금 찐 것 같다. 관리할 생각을 하니 벌써 힘든 시즌이 될 것 같다”라며 한숨을 쉬었다.

레오는 스스로도 “나는 고된 훈련을 열심히 해야하는 선수다. 삼성화재에서도 많은 훈련을 하면서 성장했다. 다시 한국에 돌아와 노력하면 더 좋은 선수가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석진욱 감독은 “레오를 보니 ‘어떻게 해야 운동을 많이 시킬 수 있을까’라는 생각뿐이다. 더 준비를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 1순위로 외국인선수를 뽑았다고 무조건 상위권으로 가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지나친 기대를 경계했다.

하지만 “영상을 보면 못한 경기도 있고 기량이 예전만큼은 아니다. 하지만 여전히 좋은 실력이 있는 선수고 전 소속팀에서 운동을 많이 안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한국에서 운동을 많이 하면 더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그쪽에서는 플레이를 낮게해서 그런지 타점을 잡지 못하는 모습이 보였다. 우리 팀에 와서 호흡을 맞추면 타점이 워낙 좋은 선수라 더 좋아질 것”이라며 반등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