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무리뉴, 21-22 시즌부터 로마 감독 부임.."10년만의 伊 복귀" [공식발표]

이인환 입력 2021. 05. 04. 22:18 수정 2021. 05. 04. 22:23

기사 도구 모음

조세 무리뉴가 10년만에 세리에 A로 돌아온다.

세리에 A AS 로마는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나 SNS 등 공식 채널을 통해 "조세 무리뉴 감독이 오는 2021-2022 시즌부터 사령탑으로 부임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FA컵, 유로파리그에서 조기 탈락했고 리그에서는 7위에 머물며 경질설이 퍼졌던 무리뉴 감독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2009-2010 인테르에서 트레블을 달성하고 무려 10년만에 다시 세리에 A팀의 지휘봉을 잡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인환 기자] 조세 무리뉴가 10년만에 세리에 A로 돌아온다.

세리에 A AS 로마는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나 SNS 등 공식 채널을 통해 "조세 무리뉴 감독이 오는 2021-2022 시즌부터 사령탑으로 부임한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 4월 19일 토트넘에서 해임됐다. FA컵, 유로파리그에서 조기 탈락했고 리그에서는 7위에 머물며 경질설이 퍼졌던 무리뉴 감독이었다. 여기에 토트넘의 슈퍼리그 논란까지 겹치면서 맨체스터 시티와 카라바오컵(EFL컵)을 불과 일주일 앞두고 지휘봉을 놓아야 했다.

경질 직후 무리뉴 감독은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휴식이나 충전은 필요없다. 나는 항상 축구계에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 그는 셀틱이나 발렌시아, AS 로마 등 여러 클럽들과 연결되기도 했다. 

앞서 무리뉴 감독은 '더 선'과 '토크 스포츠' 등에서 칼럼과 해설자로 취업에 성공했다. 그는 유로까지 전담 해설로 나서 특유의 입담을 펼칠 계획이었다. 여기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토트넘서 불명예 경질을 당했지만 '감독' 무리뉴의 인기도 여전했다.

감독으로의 인기 덕에 빠르게 다음 시즌 행보까지 정해졌다. 바로 세리에 A의 강호 로마. 그들은 이번 시즌 세리에 A에서 7위에 머무르며 사실상 다음 시즌 유럽 대항전 진출이 불투명하다. 여기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유러파리그 4강 1차전에서 2-6으로 패하며 최악의 분위기에 빠졌다.

결국 시즌 종료와 동시에 파울로 폰세카 감독이 팀을 떠나는 것이 확정됐다. 당초 로마는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을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무리뉴 감독의 깜짝 선임이 밝혀지며 큰 관심을 모으게 됐다. 그는 앞서 인터 밀란의 라이벌팀행을 암시하기도 했다.

무리뉴 감독은 2009-2010 인테르에서 트레블을 달성하고 무려 10년만에 다시 세리에 A팀의 지휘봉을 잡게 됐다. 그는 로마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인터뷰서 "구단주에게 감사하다. 로마 팬들과 구단주의 열정에 따라 이 팀에 부임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