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베일, 토트넘에서 1년 더?' 토트넘, 임대 1년 연장계약 검토 

서정환 입력 2021. 05. 05. 00:07 수정 2021. 05. 05. 00:10

기사 도구 모음

가레스 베일(32, 토트넘)이 일년 더 토트넘에서 뛰게 될까.

'데일리 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레알 마드리드에서 토트넘으로 1년 임대를 온 베일의 계약이 1년 더 연장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일이 토트넘에 1년 더 남는다면, 토트넘은 1700만 파운드(약 265억 원)로 줄어든 금액만 부담하면 된다고 한다.

해리 케인과 토트넘의 재계약까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베일이 일년 더 잔류할지 관심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가레스 베일(32, 토트넘)이 일년 더 토트넘에서 뛰게 될까. 

‘데일리 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레알 마드리드에서 토트넘으로 1년 임대를 온 베일의 계약이 1년 더 연장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베일은 주급 65만 파운드(약 10억 원)를 받고 있다. 이를 원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와 토트넘이 절반씩 부담하고 있다. 베일이 토트넘에 1년 더 남는다면, 토트넘은 1700만 파운드(약 265억 원)로 줄어든 금액만 부담하면 된다고 한다. 

베일은 지난 3일 셰필드전에서 해트트릭을 폭발시키는 등 갈수록 공격력이 올라오고 있다. 해리 케인과 토트넘의 재계약까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베일이 일년 더 잔류할지 관심사다. / jasonseo3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