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HN스포츠

'알렉스·케이타 긴장하라!' 역대 최고의 외국인 선수 레오가 온다!

이규원 기자 입력 2021. 05. 05. 01:3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자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1지명 OK금융그룹 레오 지명
레오, 정규리그 3연속 MVP·챔피언결정 2연속 MVP '왕의 귀환'
2순위 한전은 19세 최연소 외국인 선수 이란 출신 사닷을 낙점
삼성화재 러셀·우리카드 알렉스·KB손해보험 케이타 2년차 활약
6순위 현대캐피탈 브치세비치·통합우승 대한항공 윌리엄스 지명
OK금융그룹 지명을 받아 V리그에 복귀하는 레오는 역대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꼽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남자프로배구 2021~2022 V리그 최고의 외국인 선수 자리를 놓고 재계약에 성공한 알렉스(우리카드), 케이타(KB손해보험)와 V리그 3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빛나는 레오(OK금융그룹), 19세 이란선수 사닷(한국전력)이 격돌하게 됐다.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31·등록명 레오)가 7시즌 만에 OK금융그룹 유니폼을 입고 V리그로 돌아온다.

쿠바 출신의 레오는 2012-2013시즌 자유계약선수로 삼성화재에 입단해 2013-2014시즌과 2014-2015시즌까지 총 3시즌 동안 활약했다.

레오는 V리그 사상 최초로 3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레오가 V리그에 뛰는 동안 득점왕은 모두 레오의 차지였다.

레오는 2012-2013, 2013-2014시즌 챔피언결정전 MVP도 수상했다. 그러나 2014-2015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삼성화재가 OK저축은행(현 OK금융그룹)에 패했고, 레오도 아쉬움을 안고 코트를 떠났다.

공교롭게도, 삼성화재에서 뛰던 레오가 V리그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상대했던 팀이 OK금융그룹이었다.

아시아 최강이자, 세계 배구 정상권에 진입한 이란의 젊은 공격수 바르디아 사닷(19)도 한국전력이 지명하며 한국프로배구에서 뛴다.

사닷은 '두 가지 진기록'을 작성하며, V리그에 입성했다.

KOVO 관계자는 "사닷은 V리그에서 뛰는 최초의 이란 선수다. 2002년 8월 12일생으로 V리그 역대 외국인 선수 중 최연소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V리그 최초의 이란 선수' 바르디아 사닷 [바르디아 사닷 인스타그램 캡처]

키 207㎝의 사닷은 이란 19세 이하·21세 이하 대표팀에서 뛴 파괴력 넘치는 공격수다.

한국전력은 사닷의 공격을 높이 평가했다.   

OK금융그룹은 4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1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구슬 추첨을 통해 1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KOVO는 지난 시즌 최종 성적을 기준으로 7위 삼성화재 35개, 6위 현대캐피탈 30개, 5위 한국전력 25개, 4위 KB손해보험 20개, 3위 OK금융그룹 15개, 2위 우리카드 10개, 1위 대한항공 5개씩 구슬을 할당하고, 추첨으로 지명 순서를 정했다.

OK금융그룹은 10.7%(140개 중 15개)의 낮은 확률을 뚫고 1순위 지명권을 손에 넣었다.

무대에 오른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주저하지 않고 '레오'를 호명했다.

레오는 역대 V리그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꼽힌다.

삼성화재는 2015-2016시즌을 앞두고도 레오와의 재계약을 추진했으나, 레오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입국하지 않아 결별했다.

삼성화재를 떠난 뒤 터키, 중국, 아랍에미리트 리그에서 뛴 레오는 2021-2022시즌에 뛸 외국인 선수를 뽑는 KOVO 드래프트에 원서를 냈다.

드래프트가 열리기 전부터 레오는 '1순위'로 꼽혔고, 1순위 지명권을 얻은 OK금융그룹은 레오를 지명했다.

2순위 지명권을 잡은 한국전력은 이란 태생의 사닷을 낙점했다.

3순위 삼성화재는 지난 시즌 한국전력에서 뛴 카일 러셀을 택했다.

I'm King….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가 프로배구 남자부 V리그 OK금융그룹과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한 뒤 속옷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KOVO 한국배구연맹 제공]

우리카드는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 KB손해보험은 노우모리 케이타(KB손해보험)와 재계약했다.

6순위로 밀린 현대캐피탈은 세르비아 국가대표 출신 보이다르 브치세비치(22)를 뽑았고, 대한항공은 호주 대표 출신으로 유럽리그에서 오래 뛴 링컨 윌리엄스(28)를 지명했다.

V리그에서 3시즌을 뛰었지만, '자유계약선수' 신분으로만 활약한 레오는 '신규 선수'로 분류돼 연봉 40만달러를 받는다.

KOVO는 외국인 선수 선발을 자유계약에서 드래프트로 바꾼 2016-2017시즌 기준으로 외국인 선수 연봉을 정했다.

드래프트에 처음 뽑힌 선수는 40만달러를 받는다. 레오처럼 과거에 V리그에 뛰었던 선수도 드래프트로 처음 뽑혔다면 연봉이 40만달러로 정해진다.

2번 이상 V리그에서 뛴 선수의 연봉은 55만달러다. 지난 시즌에는 한국전력에서, 2021-2022시즌에는 삼성화재에서 뛰는 러셀이 55만달러를 받는다.

20202-2021시즌에서 뛰었던 팀과 재계약한 알렉스와 케이타는 60만달러에 계약했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알렉스와 케이타를 포함해 총 45명이 참여했다.

47명이 참여할 예정이었지만, 지난 시즌 대한항공의 통합우승에 공헌한 요스바니 에르난데스와 브렌던 산데르(미국)가 드래프트 직전에 불참을 통보했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