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국민일보

선진배구 맛들린 대한항공, 새감독에 34세 틸리카이넨

김철오 입력 2021. 05. 05. 04:09

기사 도구 모음

프로배구 남자부 챔피언 대한항공 점보스가 34세 핀란드 지도자 토미 틸리카이넨(사진)을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

대한항공은 4일 "로베르토 산틸리 전 감독의 후임으로, 일본 프로배구 나고야 울프독스 감독을 지낸 틸리카이넨을 영입했다"며 "틸리카이넨 감독이 일본에서 4년간 아시아 배구를 체험하고 지도한 경험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 프로배구 나고야팀 4년간 지휘.. 지난 시즌 통합 우승 재연 기대


프로배구 남자부 챔피언 대한항공 점보스가 34세 핀란드 지도자 토미 틸리카이넨(사진)을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

대한항공은 4일 “로베르토 산틸리 전 감독의 후임으로, 일본 프로배구 나고야 울프독스 감독을 지낸 틸리카이넨을 영입했다”며 “틸리카이넨 감독이 일본에서 4년간 아시아 배구를 체험하고 지도한 경험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2017-2018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나고야를 지휘했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일본 이외의 새로운 모험을 찾고 있었다. 대한항공에서 함께 뛸 기회를 얻은 것은 큰 행운”이라며 “대한항공이 지난 시즌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 우승을 이뤄 큰 부담과 책임이 따르지만 좋은 사람들과 새로운 관계를 만들고, 그 안에서 배구를 가르치며 배우고, 열정적인 한국 팬들과 그 문화에 대해 알게 되는 것이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프로배구 남자부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인 이탈리아 국적의 산틸리 전 감독을 지난 시즌 선임해 창단 첫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외국인 지도자를 통해 유럽식 훈련 체계와 실전 기술을 접목해 성공을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외국인인 틸리카이넨 감독을 선임한 배경도 여기에 있다.

대한항공은 “틸리카이넨 감독 체제에서 선진 배구 체계를 정착하고, 명문 구단으로서 위상에 맞는 안정적 전력을 유지, 발전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핀란드 여자배구 대표팀 코치인 캐스퍼 부오리넨(37)은 틸리카이넨 감독을 지원할 코칭스태프로 대한항공에 합류한다. 틸리카이넨 감독과 부오리넨 코치는 오는 10일 입국해 2주간 격리된 뒤 지도자 업무를 시작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