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포체티노도 뜯어말렸다.. 모든 걸 망쳐버린 디 마리아의 퇴장

김유미 입력 2021. 05. 05. 05:55

기사 도구 모음

팀을 완전히 벼랑 끝으로 밀어버리는 자충수였다.

경기가 20분이 넘게 남은 상황에서 나온 앙헬 디 마리아의 퇴장은 파리 생제르맹의 추격 의지를 꺾었고, 한 번에 팀이 무너지는 계기가 되고 말았다.

후반 24분 앙헬 디 마리아가 페르난지뉴와 터치라인에서 몸싸움을 벌이다 퇴장을 당하며 파리 생제르맹은 완전히 무너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체티노도 뜯어말렸다.. 모든 걸 망쳐버린 디 마리아의 퇴장



(베스트 일레븐)

팀을 완전히 벼랑 끝으로 밀어버리는 자충수였다. 경기가 20분이 넘게 남은 상황에서 나온 앙헬 디 마리아의 퇴장은 파리 생제르맹의 추격 의지를 꺾었고, 한 번에 팀이 무너지는 계기가 되고 말았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파리 생제르맹은 5일 새벽 4시(한국 시각)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패했다. 1차전 홈경기에서 1-2로 패한 파리 생제르맹은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2골을 내주며 0-2로 패, 합계 스코어 1-4로 패하며 4강에서 대회를 마감했다.

초반부터 파리 생제르맹에는 쉽지 않은 경기였다. 전반 11분 만에 실점해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고, 후반에도 맨체스터 시티가 주도하는 흐름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후반 18분에는 마레즈가 두 번째 골까지 터트리면서 파리 생제르맹은 3점 차로 끌려가기 시작했다.

조급해진 탓이었을까. 파리 생제르맹은 골이 아닌 카드 수집에 더 열을 올리는 듯했다. 후반 24분 앙헬 디 마리아가 페르난지뉴와 터치라인에서 몸싸움을 벌이다 퇴장을 당하며 파리 생제르맹은 완전히 무너졌다. 양 팀의 여러 선수가 엉키며 경기가 잠시 지연되기도 했다.

근처에 위치한 대기심이 계속해서 선수들을 뜯어말렸고, 이를 보다 못한 포체티노 감독이 직접 선수들을 끌어당기고 다독이며 경기를 재개하고자 했다. 디 마리아가 퇴장당한 이후에도 양 팀 선수들 사이 신경전이 이어지면서 마르코 베라티·올렉산드르 진첸코·케빈 더 브라위너 등이 연이어 경고를 받았다.

3점 차, 경기는 약 20분이 남은 상황에서 나온 퇴장이었다.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충분히 추격이 가능하다고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디 마리아의 퇴장으로 파리 생제르맹은 일말의 희망조차 잃어버리고 말았다. 결과는 처참한 패배였다. 2년 연속 우승 도전에 실패한 파리 생제르맹이다.

글=김유미 기자(ym425@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