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서울

LAD 먼시의 타율 0.207 출루율 0.420, 68년 만의 진기록

문상열 입력 2021. 05. 05. 07:55

기사 도구 모음

같은 타자의 기록이다.

보통 타자의 출루율은 타율과 비례한다.

타율이 높은 타자들이 출루율도 높은 편이다.

MLB 사상 타율 0.210 이하를 기록하면서 출루율이 0.410으로 높았던 경우는 1953년 토미 글래비아노 이후 먼시가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일(한국 시간) 리글리필드에서 벌어진 시카고 컵스전에서 3회 폭투로 득점을 올리고 있다. 홈플레이트 커버에 들어간 맥스 먼시(왼쪽).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LA=스포츠서울 문상열전문기자] 타율 0.207, 출루율 0.420.

같은 타자의 기록이다. 타율과출루율의 차이가 무려 0.213이다. 야구에서는 좀처럼 보기드문 기록의 조합이다. 한 타자의 기록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다. 보통 타자의 출루율은 타율과 비례한다. 타율이 높은 타자들이 출루율도 높은 편이다. 매우 진기한 기록이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출루율 높기로 유명했던 신세계 추신수의 5일 현재 타율은 0.241 출루율 0.370이다. 타율은 낮지만 여전히 선구안을 발휘해 출루율이 높음을 알 수 있다.

LA 다저스 1루수 맥스 먼시(30)의 5일 더블헤더 시카고 컵스전까지의 기록이다. 타율이 낮으면 출루율도 낮은 게 정상이다. 그러나 먼시는 이런 정형의 틀을 깨고 있다. 동료인 저스틴 터너는 타율 0.327임에도 출루율은 0.410이다. 정상적인 타율과 출루율이다.

먼시는 2015년 4월26일 오클랜드 에이스에서 데뷔했다. 지난 6년 동안 통산 타율 0.235 출루율 0.363이다. 홈런은 2018, 2019시즌 2년 연속 35개를 쳤을 정도로 파워히터다. 파워히터답게 삼진도 비례한다. 이날 현재 28경기에서 타율 0.207(87타수 18안타) 홈런 3 타점 11 볼넷 28 삼진 28개를 기록하고 있다. 볼넷 출루는 MLB 1위다. 홈런을 치는 파워히터이면서 삼진:볼넷 비율이 1:1은 이상적이다. 현재 홈런 9개로 공동선두 그룹들은 보면 볼넷보다 삼진이 훨씬 많다.
LA 다저스 맥스 먼시가 득점을 올린 뒤 동료와 코칭스태프의 환영을 받고 있다.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MLB 사상 타율 0.210 이하를 기록하면서 출루율이 0.410으로 높았던 경우는 1953년 토미 글래비아노 이후 먼시가 처음이다. 68년 만에 등장한 진기록이다. 필라델피아 필리스 글래비아노는 1953시즌 53경기에 출장해 74타수 15안타 볼넷 24 삼진 타율 0.203 출루율 0.410이었다.

먼시가 홈런타자이면서 신기에 가까울 정도의 선구안으로 볼넷을 고르며 높은 출루율을 유지한 이유는 무엇일까. 나쁜 볼을 쫓아가지 않기 때문이다. Statcast에 따르면 먼시는 올해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난 스윙이 30차례 불과했다. 11.9%로 이 부문 1위다. 아이러니는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난 볼에 스윙하지 않으면서도 타율이 낮은 점이다. 타고난 컨택트 능력이 떨어진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먼시의 진기록이 어떤 결말로 마칠지 흥미롭다.
moonsy1028@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