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대전브리핑]'부상회복' 최채흥, 드디어 선발 출격 "주말 롯데전 복귀"

정현석 입력 2021. 05. 05. 13:00

기사 도구 모음

삼성 투수 최채흥의 복귀 일정이 잡혔다.

주말 대구 롯데전이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한화이글스와의 시즌 4차전을 앞두고 "백신 접종 후 상태를 봐야겠지만 이번주에는 무조건 던지게 돼 있다. 퓨처스리그에서 감각만 익히고 주말 롯데전에 준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최채흥은 개막 직전 오른쪽 내복사근이 파열되는 부상 암초를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연습경기가 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투수 최채흥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3.06/

[대전=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투수 최채흥의 복귀 일정이 잡혔다. 주말 대구 롯데전이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한화이글스와의 시즌 4차전을 앞두고 "백신 접종 후 상태를 봐야겠지만 이번주에는 무조건 던지게 돼 있다. 퓨처스리그에서 감각만 익히고 주말 롯데전에 준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라이블리 백정현 원태인에 이어 토요일인 8일 경기가 유력하다.

최채흥은 개막 직전 오른쪽 내복사근이 파열되는 부상 암초를 만났다.

재활 후 퓨처스리그 3경기에서 실전 감각을 회복했다. 퓨처스리그 3경기 9⅓이닝 9안타 4사구 7개, 6탈삼진, 4실점.

가장 최근 등판은 지난달 29일 경산볼파크에서 열린 상무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였다. 선발 5⅓이닝 동안 5안타와 4사구 3개로 3실점 했다. 투구 수 85개 중 56개가 스트라이크였다.

삼성은 올 시즌 데이비드 뷰캐넌, 벤 라이블리, 원태인, 백정현의 선발 로테이션이 안정적으로 승리할 기반을 마련해주고 있다. 딱 한자리가 비어있다. 지난해 11승을 거두며 토종 에이스로 맹활약해던 최채흥의 복귀는 주마가편이다. 그의 합류로 효율적으로 돌아가던 선발 야구를 더욱 안정감 있게 이어갈 수 있을 전망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