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1경기 블론 3개라니..' 엉망진창 다저스, 우승 후보 맞아?

이상학 입력 2021. 05. 07. 05:13 수정 2021. 05. 07. 05:16

기사 도구 모음

월드시리즈 우승팀의 체면이 말이 아니다.

다시 5-4 리드를 잡은 11회에는 가렛 클레빈저가 2실점하며 이날 경기 3번째 블론세이브와 함께 끝내기 패전투수가 됐다.

개막 15경기 13승2패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지만 이후 17경기에서 4승13패로 추락했다.

연장 승부치기 7경기 1승6패로 처참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준형 기자]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월드시리즈 우승팀의 체면이 말이 아니다. LA 다저스의 부진이 심상치 않다. 5할 승률도 걱정해야 할 만큼 팀이 망가진 모습이다. 

다저스는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전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5-6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선발 워커 뷸러가 6이닝 2실점으로 역투했지만 불펜이 무려 3차례나 블론세이브를 저지르면서 허무하게 승리를 날렸다. 

3-2로 리드하던 8회 블레이크 트레이넨이 1실점하며 첫 번째 블론세이브를 범했고, 4-3으로 앞선 10회에는 마무리 켄리 잰슨이 동점을 허용해 두 번째 블론세이브를 저질렀다. 다시 5-4 리드를 잡은 11회에는 가렛 클레빈저가 2실점하며 이날 경기 3번째 블론세이브와 함께 끝내기 패전투수가 됐다. 

전날(5일) 더블헤더 2차전 3-4 패배에 이어 2경기 연속 끝내기로 무릎 꿇은 다저스는 컵스 3연전을 모두 졌다. 개막 15경기 13승2패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지만 이후 17경기에서 4승13패로 추락했다. 시즌 성적 17승15패로 5할 승률도 안심할 수 없는 지경. 순위도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로 밀려났다. 

[OSEN=최규한 기자] 다저스 투수 켄리 잰슨 /dreamer@osen.co.kr

최근 2경기 연속 끝내기 패배에서 나타나듯 접전에 유독 약하다. 1점차 승부에서 4승9패, 리그 최다패. 연장 승부치기 7경기 1승6패로 처참하다. 끝내기 패배만 4번. 구원 평균자책점은 30개팀 중 12위(3.77)로 평균보다 좋지만 블론세이브가 12개로 리그 최다로 뒷심이 부족하다. 살아날 조짐을 보였던 마무리투수 잰슨도 평균자책점은 2.03으로 준수하지만 이닝당 출루허용(WHIP·1.20)이 커리어 최악이다. 

데이비드 프라이스, 조 켈리, 부르스더 그라테롤, 케일럽 퍼거슨, 토미 케인리, 코리 크네블 등 주요 불펜 자원들이 모조리 부상자 명단에 있다. 더스틴 메이가 팔꿈치 인대접합수술로 시즌 아웃돼 선발진도 비상이 걸렸다. 타선도 최근 17경기 평균 4.1득점으로 2득점 이하가 7경기나 된다. 중심타자 코디 벨린저가 종아리 부상으로 한 달째 결장 중인 가운데 월드시리즈 우승 주역 무키 베츠, 코리 시거도 공수에서 흔들리며 중심을 잡지 못는 상황이다. 

뜻밖의 부진에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머리도 아파졌다. 로버츠 감독은 "사소한 부분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방식대로 되지 않고 있다. 팀이 좌절감을 느낀 건 맞다. 하지만 절박함이 공황상태는 아니다. 우란 더 많은 기대가 있다, 지금보다 더 나아져야 한다는 절박함이 있다. 지금보다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침체된 상황에서 다저스는 7일 하루 휴식을 취한다. 8일부터 LA 에인절스와 3연전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메이의 부상 공백으로 9~10일 경기에서 클레이튼 커쇼와 트레버 바우어의 3일 휴식 선발등판을 검토 중이다. 에이스들의 투구가 다저스 반전의 실마리가 될지 주목된다. /waw@osen.co.kr

[OSEN=LA, 이사부 통신원]다저스 선발 커쇼가 등판을 앞두고 더그아웃 동료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lsb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