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아쉬움 남은 첫 사직등판' KIA 이의리, 포수 위치에서 본 불펜투구 [부산 영상]

허상욱 입력 2021. 05. 07. 07:00 수정 2021. 05. 07. 16:05

기사 도구 모음

아쉬움이 가득 남은 투구였다.

KIA 이의리가 데뷔 첫 사직 원정 마운드에서 쓴 맛을 봤다.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한 이의리는 3이닝 동안 67개의 투구를 던졌고 4안타(1홈런) 3볼넷 5탈삼진 6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0-6으로 뒤진 4회 마운드를 내려갔던 이의리는 팀이 0-9으로 뒤지고 있던 5회와 6회 각각 7점과 2점을 뽑아내 9-9 동점까지 이뤄 데뷔 첫 패의 위기에서 벗어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아쉬움이 가득 남은 투구였다. KIA 이의리가 데뷔 첫 사직 원정 마운드에서 쓴 맛을 봤다.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한 이의리는 3이닝 동안 67개의 투구를 던졌고 4안타(1홈런) 3볼넷 5탈삼진 6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3이닝 투구는 데뷔 5경기 만의 최소 이닝이다. 평균자책점은 2.42에서 3.20으로 올라갔다.

0-6으로 뒤진 4회 마운드를 내려갔던 이의리는 팀이 0-9으로 뒤지고 있던 5회와 6회 각각 7점과 2점을 뽑아내 9-9 동점까지 이뤄 데뷔 첫 패의 위기에서 벗어났다.

6회말 수비에서 8점을 헌납한 KIA는 결국 17-9로 패했다.

경기 10분 전 불펜에 선 이의리의 투구를 포수 위치에서 영상으로 담았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KIA 이의리가 2회말 수비를 마치며 로진백을 줍고 있다. 이의리는 2회에만 5점(2자책점)을 실점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