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한국일보

부상 복귀 류현진, 오클랜드 상대로 2승 수확

박관규 입력 2021. 05. 07. 07:49 수정 2021. 05. 07. 07:55

기사 도구 모음

토론토 류현진(34)이 부상 복귀전에서 시즌 2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전에서 선발 등판해 10-4 팀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5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볼넷 4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2승을 달성했다.

득점에 힘을 얻은 류현진은 4회에는 10개만 던지며 삼진, 뜬공, 땅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4 토론토 승리
류현진, 5이닝 4실점 6K
초반 구속 제구 어려움 겪어
토론토 류현진이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전에서 1회 첫 타자 마크 칸하에게 홈런을 허용한 후 볼을 받아 마운드로 돌아가고 있다. 토론토=AP 연합뉴스

토론토 류현진(34)이 부상 복귀전에서 시즌 2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전에서 선발 등판해 10-4 팀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5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볼넷 4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2승을 달성했다. 평균자책점은 3.31로 올랐다.

앞서 류현진은 지난달 26일 탬파베이전에서 오른쪽 엉덩이 근육에 통증을 호소하며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11일만에 오른 마운드에서 류현진은 초반 좋지 않은 컨디션을 보였다. 제구가 뜻대로 안 됐고, 직구 구속은 올 시즌 평균에 4㎞ 모자란 142㎞에 그치면서 매 이닝 고전했다. 그러나 던질수록 몸 상태를 끌어올리며 부상 전 모습을 찾는 모양새였다.

류현진은 1회말 첫 타자 마크 칸하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1볼에서 바깥쪽에 던진 141㎞ 직구를, 칸하가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올 시즌 4번째 홈런 허용이다. 류현진은 홈런을 맞은 뒤 삼진, 유격수 땅볼, 삼진으로 1회를 넘겼다.

류현진은 2회에도 첫 타자를 내보냈다. 맷 채프먼에게 2루 방면 빗맞은 땅볼을 맞으며 내야안타를 내줬다. 다음타자 제드 라우리를 2구 만에 우익수 뜬공으로 손쉽게 처리한 후, 스티븐 피스코티에게 9구를 던진 끝에 3루 땅볼을 만들며 병살로 처리했다.

3회초 토론토는 보 비셋과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볼넷에 이어, 랜달 그리칙이 홈런을 치면서 3-1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3회말 류현진은 점수를 지키지 못했다. 1사 후 만난 토니 캠프에 우전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1회 홈런을 친 칸하에게 9구 끝에 유격수 땅볼 처리하며 한숨 돌렸지만, 라몬 로리아노에게 볼넷 허용, 맷 올슨 2루타, 션 머피 좌전 안타 등 3타자를 연속해서 내보내며 3-4 역전을 내줬다. 후속 맷 채프먼에게는 풀카운트까지 가며 커터로 루킹 삼진을 잡아 위기에서 벗어났다.

토론토 류현진이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오클랜드=AFP 연합뉴스

4회초 토론토 타석은 다시 조나단 데이비스 안타에 이어 대니 잰슨이 비거리 130m에 이른 좌월 홈런을 터뜨리며 5-4로 재역전했다.

득점에 힘을 얻은 류현진은 4회에는 10개만 던지며 삼진, 뜬공, 땅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5회에도 등장한 류현진은 첫 타자 캠프에 이날 직구 최고 구속인 146㎞를 던지며 삼진을 잡아낸 데 이어, 칸하도 3루 땅볼로 아웃 처리했다. 로리아노에게는 3-2 풀카운트에서 던진 145㎞ 직구가 우전 안타로 이어졌다. 우익수 에르난데스가 포구 실책을 범하며 3루까지 진루를 허용해 류현진은 이번 경기 최대 위기를 맞았다.

류현진은 그러나 평소처럼 침착했다. 3회 2루타를 허용했던 올슨에게 체인지업으로 파울을 만든 후 낮은 135㎞ 커터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이어 직구를 보여준 후 다시 127㎞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류현진은 이날 투구수 91개를 기록했고, 직구(24개)보다 체인지업(31개), 커터(25개)를 더 많이 던졌고, 커브(10개)도 위기 때마다 활용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