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아자르 행동에 레알 동료들도 뿔났다.."라커룸까지 분노 확산"

곽힘찬 입력 2021. 05. 07. 09:28

기사 도구 모음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가 경기가 끝난 뒤 첼시 선수들과 대화를 나누며 웃음을 터뜨린 뒤 레알 라커룸도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 매체 'ESPN'은 6일(이하 한국시간) "첼시 선수들과 웃음을 터뜨리며 대화를 나눈 아자르의 몰상식한 행동에 대한 분노는 팬들을 넘어 라커룸까지 확산됐다"라고 전했다.

'ESPN'은 "분노가 팬들을 넘어 라커룸까지 확대됐다. 스페인 언론들은 이번 웃음이 아자르의 레알 생활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고 예측 중이다"라고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가 경기가 끝난 뒤 첼시 선수들과 대화를 나누며 웃음을 터뜨린 뒤 레알 라커룸도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 매체 'ESPN'은 6일(이하 한국시간) "첼시 선수들과 웃음을 터뜨리며 대화를 나눈 아자르의 몰상식한 행동에 대한 분노는 팬들을 넘어 라커룸까지 확산됐다"라고 전했다.

레알은 6일 오전 4시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첼시에 0-2로 패배했다. 레알은 1, 2차전 합계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그런데 경기 결과보다 더 큰 이슈가 있었다. 바로 아자르가 보여준 몰상식한 행동이었다. 아자르는 경기 종료 후 첼시 선수들과 만남을 가졌는데 레알이 탈락했음에도 불구하고 환하게 웃으며 잡담을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전 동료들을 만날 수는 있지만 소속팀의 탈락에 웃음을 짓는 건 이해가 가지 않는 장면이었다.

모두가 분노했다. 레알 팬들은 아자르를 비난하기 위해 그의 소셜 미디어로 쳐들어갔고 구단 관계자도 'ESPN'을 통해 "탈락한 뒤 그런 태도를 보인 건 정말 참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보도에 따르면 라커룸까지 분노가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ESPN'은 "분노가 팬들을 넘어 라커룸까지 확대됐다. 스페인 언론들은 이번 웃음이 아자르의 레알 생활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고 예측 중이다"라고 언급했다.

아자르의 몰상식한 행동에 레알 동료들도 분노했다. 당시 라커룸에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제 레알 동료들도 등을 돌릴 가능성이 커졌다.

사진=스포츠바이블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