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뚱보, 장난하지마!" 성질난 피케, '옛 동료' 수아레스에 나쁜말 투척(英 언론)

김가을 입력 2021. 05. 09. 21:46 수정 2021. 05. 09. 21:47

기사 도구 모음

"뚱보, 장난하지마."

제라드 피케(FC바르셀로나)가 '옛 동료' 루이스 수아레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향해 거친 말을 던졌다.

이날 경기 전까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승점 76점으로 1위, FC바르셀로나가 승점 74점으로 2위에 랭크돼 있었다.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은 'FC바르셀로나의 피케가 옛 동료 수아레스를 향해 잔인한 말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뚱보, 장난하지마."

제라드 피케(FC바르셀로나)가 '옛 동료' 루이스 수아레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향해 거친 말을 던졌다.

FC바르셀로나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9일(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누캄프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대결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두 팀은 치열한 선두 경쟁 중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승점 76점으로 1위, FC바르셀로나가 승점 74점으로 2위에 랭크돼 있었다.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는 바뀔 수 있었다.

치열한 대결. 웃지 못할 장면이 발생했다.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은 'FC바르셀로나의 피케가 옛 동료 수아레스를 향해 잔인한 말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상황은 이렇다. 두 사람은 FC바르셀로나 진영에서 볼 다툼을 벌였다. 둘 사이에 FC바르셀로나의 골키퍼 테르 슈테겐까지 겹쳤다. 힘 싸움에서 밀린 수아레스가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테르 슈테겐은 "수아레스"를 크게 외쳤다. 피케가 다가와 "뚱보, 장난치지마!"라며 큰 소리를 냈다.

한편, 경기 뒤 피케는 "아직 경쟁은 남아있다. 무슨 일이 발생할 수 있는지 모른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