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조용했던 선발 복귀전' 이강인, 바야돌리드전 평점 6.5로 평범

한재현 입력 2021. 05. 10. 01:15

기사 도구 모음

이강인이 8경기 만에 이뤄낸 선발 복귀전에서 소리 없이 팀 플레이에 치중했다.

발렌시아는 9일 오후 11시 15분(한국시간) 스페인 메스타야에서 열린 바야돌리드와 2020/2021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3-0으로 승리를 이뤄냈고, 강등권인 18위 우에스카와 격차를 9점으로 벌렸다.

이강인은 지난 3월 12일 레반테와 27라운드 이후 약 2달 만에 선발 복귀전을 치렀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우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이강인이 8경기 만에 이뤄낸 선발 복귀전에서 소리 없이 팀 플레이에 치중했다.

발렌시아는 9일 오후 11시 15분(한국시간) 스페인 메스타야에서 열린 바야돌리드와 2020/2021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3-0으로 승리를 이뤄냈고, 강등권인 18위 우에스카와 격차를 9점으로 벌렸다. 1점만 추가해도 잔류가 확정된다.

이강인은 지난 3월 12일 레반테와 27라운드 이후 약 2달 만에 선발 복귀전을 치렀다. 감독이 바뀐 이후 다시 반전을 이뤄냈고, 기회를 잡았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우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그러나 적극적인 수비 가담과 전방 패스로 팀 공격을 살리는 데 중점을 뒀다. 이강인은 후반 20분 라치치와 교체 됐다.

유럽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6.5를 부여했다. 평범한 수준이나 번뜩이지 못한 점은 아쉽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