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연합뉴스

여자배구 신생팀 페퍼저축은행 연고지 광주로 결정

장덕종 입력 2021. 05. 10. 18:43

기사 도구 모음

V리그 여자부 제7구단으로 새롭게 창단하는 페퍼저축은행의 연고지가 광주시로 결정됐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시와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 성남 본사에서 협상을 하고 연고지를 광주시로 하기로 합의했다.

지난달 20일 창단 승인을 받은 페퍼저축은행은 본점이 있는 경기 성남과 광주를 후보지로 놓고 연고지를 고심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일 광주시와 협상서 합의, 13일 협약식 예정
이용섭 광주시장(사진 왼쪽)과 장매튜 대표 [광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V리그 여자부 제7구단으로 새롭게 창단하는 페퍼저축은행의 연고지가 광주시로 결정됐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시와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 성남 본사에서 협상을 하고 연고지를 광주시로 하기로 합의했다.

양측은 오는 13일 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지역 배구협회, 지역 국회의원 등과 유치추진단을 꾸려 페퍼저축은행을 설득해왔다.

시는 배구 전용구장으로 리모델링을 마친 염주종합체육관과 보조구장 활용이 가능한 빛고을체육관 등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페퍼저축은행이 광주와 전주에 지점을 운영하는 점 등을 근거로 페퍼저축은행을 설득해왔다.

특히 연맹과 기존 6개 구단이 배구 열기가 전국으로 확산하도록 페퍼저축은행에 지방의 한 도시를 연고지로 검토하도록 권유하고 동계스포츠에 대한 광주 시민들의 유치 열기가 높은 점 등을 강조해왔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달 27일 광주를 찾아 염주 체육관, 빛고을 체육관,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 등 인프라를 둘러보기도 했다.

지난달 20일 창단 승인을 받은 페퍼저축은행은 본점이 있는 경기 성남과 광주를 후보지로 놓고 연고지를 고심해왔다.

광주시 관계자는 "우수한 경기 시설과 동계 스포츠 유치를 바라는 지역민들의 염원, 지방 스포츠 저변 확대 등을 내세워 꾸준히 설득한 결과 연고지 결정을 끌어냈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