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스1

강성훈, 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 타이틀 방어 도전

나연준 기자 입력 2021. 05. 11. 06:00

기사 도구 모음

강성훈(34‧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강성훈은 오는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맥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리는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달러)에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다.

PGA투어는 "PGA투어를 처음 치르는 골프장이지만 디펜딩 챔피언에게는 익숙한 곳이다. 강성훈은 톰 왓슨(1978~1980년까지 3연패) 이후 처음으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며 활약을 기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 1위 더스틴 존슨·마스터스 챔피언 마쓰야마 등 거물급 총출전
2019년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한 강성훈이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강성훈(34‧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강성훈은 오는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맥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리는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달러)에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다.

강성훈은 지난 2019년 이 대회에서 PGA투어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2011년 PGA투어 데뷔 후 약 8년 만에 이룬 값진 결과였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열리지 못하면서 강성훈은 올해 대회에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나선다.

최근 흐름이 좋지 않은 것이 아쉽다. 2021년 강성훈은 총 13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9번이나 컷탈락했다. 지난 4월 취리히 클래식부터 지난주 웰스파고 챔피언십까지도 3연속 컷탈락이다. 강성훈으로서는 좋은 기억이 있는 이번 대회에서 부진을 끊어내야 한다.

유리한 부분도 있다. AT&T 바이런 넬슨 대회는 올해 처음으로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린다. 이곳은 강성훈이 회원으로 있는 골프장이기도 하다. PGA투어는 "PGA투어를 처음 치르는 골프장이지만 디펜딩 챔피언에게는 익숙한 곳이다. 강성훈은 톰 왓슨(1978~1980년까지 3연패) 이후 처음으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며 활약을 기대했다.

이번 대회는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을 일주일 앞두고 열리기에 더욱더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2017년 이후 4년 만에 이 대회에 출전하고 전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 지난 4월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3년9개월 만에 우승한 조던 스피스(미국) 등 경쟁자들이 쟁쟁하다.

가장 주목받는 선수 중 한 명은 일본의 마쓰야마 히데키다. 마쓰야마는 지난 4월 아시아인 최초로 마스터스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마쓰야마는 마스터스 이후 일본을 방문하는 등 바쁜 일정 속 4주 연속 대회에 결장했다. 마스터스 챔피언에 등극한 이후 처음으로 바이런 넬슨에 출전,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경기력 점검에 나선다.

한편 한국 선수 중에서는 강성훈 외에도 김시우(26·CJ대한통운), 이경훈(30·CJ대한통운), 최경주(51‧SK텔레콤) 등이 출전해 경쟁을 펼친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