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최초의 일" ..'EPL 역사 새로 쓴' 풀럼의 강등 확정

이종현 기자 입력 2021. 05. 11. 12:05 수정 2021. 05. 11. 15:34

기사 도구 모음

풀럼의 강등이 확정된 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역사가 새로 써졌다.

풀럼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라벤 코티치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홈경기에서 번리에 0-2로 졌다.

풀럼(승점 27)의 패배로 19위 웨스트브로미치알비온(승점 26), 20위 셰필드유나이티드(승점17)까지 세 팀이 하부 리그로 강등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일(한국시간) 18위 풀럼의 패배로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강등 세 팀이 확정됐다. 스카이스포츠 캡처

[풋볼리스트] 이종현 기자= 풀럼의 강등이 확정된 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역사가 새로 써졌다.


풀럼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라벤 코티치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홈경기에서 번리에 0-2로 졌다. 18위 풀럼은 이 경기를 포함한 잔여 4경기를 모두 이기고 강등권에 있는 다른 팀이 미끄러져야 잔류가 가능했다. 그러나 이 경기 결과로 1경기 덜 치른 17위 사우샘프턴(승점 37)과 10점으로 벌어지면서 승점을 좁히기는 불가능해졌다.


강등이 확정된 이후 스콧 파커 풀럼 감독은 "슬프고 처참하다. 올 시즌 실패에 대해 할 말이 없다. 잔류가 목표이며 항상 도전이라는 걸 안다. 하지만 이루지 못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풀럼(승점 27)의 패배로 19위 웨스트브로미치알비온(승점 26), 20위 셰필드유나이티드(승점17)까지 세 팀이 하부 리그로 강등된다.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는 "3경기를 남겨두고 강등팀이 모두 결정된 건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처음이다"라고 보도했다.


이로써 이번 시즌 승격했던 리즈유나이티드, 웨스트브로미치알비온, 풀럼 중 리즈만 남고 모두 강등됐다. 다음 시즌 승격하는 팀들의 면면도 정해지고 있다.


2부 리그 격인 EFL챔피언십은 1, 2위가 승격하고 3위부터 6위까지 플레이오프를 거쳐 생존 팀에 승격 티켓을 준다. 이미 우승팀 노리치시티와 2위 왓포드가 EPL 무대로 오르는 게 확정됐다. 3위 브렌트퍼드, 4위 스완지시티, 5위 반슬리, 6위 본머스가 플레이오프를 치러 마지막 승격 팀이 정해진다.


잉글랜드 최상위 리그인 EPL은 1992년 리브랜딩됐다. 첫 세 시즌은 22개 팀으로 운영됐다가 1995-1996시즌부터 20개 팀으로 시즌을 치렀다. 2020-2021시즌 기준으로 1위부터 4위까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받는다. 5위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팀이 유로파리그에 나서고 리그컵 우승팀이 2021-2022시즌부터 UEFA 세 번째 위상인 대회로 신설되는 유로파리그 컨퍼런스에 나선다. 하위 3개 팀이 2부 리그로 자동 강등된다. 


사진=스카이스포츠 캡처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