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마무리 김원중이 왜 8회에?' 납득불가 서튼 데뷔전, 무엇을 의도했나 [오!쎈 부산]

조형래 입력 2021. 05. 11. 22:02 수정 2021. 05. 11. 22:06

기사 도구 모음

롯데 래리 서튼 감독의 부임 후 첫 경기.

서튼 감독의 야구관을 이해하기도 전에 납득하기 힘든 기용이 나왔고 팀은 역전패 수렁에 빠졌다.

이때 롯데 벤치는 8회부터 마무리 김원중을 올렸다.

과연 서튼 감독이 8회에 마무리 김원중을 올린 이유는 무엇일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부산, 이대선 기자]8회초 무사 1,2루에서 롯데 김원중이 SSG 최정에게 좌중월 스리런 홈런을 허용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롯데 래리 서튼 감독의 부임 후 첫 경기. 서튼 감독의 야구관을 이해하기도 전에 납득하기 힘든 기용이 나왔고 팀은 역전패 수렁에 빠졌다.

롯데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6-7로 역전패를 당했다. 롯데는 12승19패에 머물렀다.

이날 롯데는 1회 무사 만루에서 1점을 뽑는데 그쳤다. 3회초 최정에게 동점포를 허용했지만 4회말 김준태, 신용수의 적시타로 3-1로 앞서갔고 5회에는 한동희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4-1을 만들었다. 하지만 7회초 정의윤에게 솔로포를 허용하며 4-2로 쫓겼다. 7회말 1사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롯데는 여전히 살얼음판을 걷고 있었다.

이때 롯데 벤치는 8회부터 마무리 김원중을 올렸다. 7회부터 이미 몸을 풀고 있었는데 이를 8회 투입으로 생각하기는 힘들었다. 그런데 김원중은 8회 시작과 함께 마운드로 성큼성큼 뛰어들어왔다. 나름 승부수라고 해석을 할 수도 있었지만 선뜻 이해하기는 힘들었다.

결과론적으로 말하면 김원중의 8회 기용은 대실패. 김원중은 8회 선두타자 최지훈에게 우월 솔로포를 허용했다. 이후 로맥에게 안타, 추신수에게 볼넷을 허용해 무사 1,2루 위기를 자초했다. 결국 최정에게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스리런 홈런을 얻어맞았다. 4-6으로 역전을 당했다. 추가 실점은 없었지만 김원중은 상처만 입은 채 8회를 마무리 지었다. 9회 롯데의 추격전이 시작됐지만 경기 흐름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과연 서튼 감독이 8회에 마무리 김원중을 올린 이유는 무엇일까. 불펜 운영에 대한 확실한 청사진을 밝히지 않은 상황에서 서튼 감독의 기용 의도를 어떻게 해석해야할까. 일단 현재 롯데는 마무리 김원중까지 가는 과정이 험난하다. 더군다나 필승조로 활약하던 최준용이 어깨 부상으로 이탈했다.

확실한 필승조 투수는 김대우밖에 없는 상황. 김대우도 지난 최근 연투 빈도가 잦아졌고 투구수도 많아지며 과부하 상태였다. 지난 9일 대구 삼성전에서는 2이닝 42구를 던졌다. 휴식이 불가피했다. 결국 불펜진 기용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김원중에게 2이닝을 맡기는 선택을 내렸을 수 있다.

아울러 SSG의 8회초 공격은 1번 최지훈부터 시작됐다. SSG의 강한 상위타선을 현재 불펜에서 가장 구위가 좋은 투수로 막아내겠다는 메이저리그식 불펜 운영을 생각했을 수 있다. 그러나 일반적인 기용으로 해석하기는 당연히 힘들었다.

결국 서튼 감독의 첫 경기 운영은 실패로 귀결됐고 분위기 수습 차원에서 필요한 승리도 물거품됐다. 향후 서튼 감독은 어떤 방식의 불펜 운영을 펼칠지 주목 되고 있다. /jhrae@osen.co.kr

[OSEN=부산, 이대선 기자] 11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열렸다.롯데 서튼 감독이 최현 코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unda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