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헤드샷 퇴장' KT 주권, 경기 후 피렐라에 직접 사과 [MD현장]

입력 2021. 05. 11. 22:39

기사 도구 모음

의도치 않은 헤드샷으로 퇴장 당했던 KT 위즈 중간계투 주권이 경기 후 호세 피렐라(삼성)에게 사과했다.

주권은 1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 구원 등판, 공 4개만 던진 채 퇴장 당했다.

주권이 손짓을 건네며 사과의 뜻을 표했지만, 피렐라는 잠시 동안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주권은 경기종료 후 통역과 함께 피렐라를 찾아가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수원 최창환 기자] 의도치 않은 헤드샷으로 퇴장 당했던 KT 위즈 중간계투 주권이 경기 후 호세 피렐라(삼성)에게 사과했다.

주권은 1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 구원 등판, 공 4개만 던진 채 퇴장 당했다. 헤드샷에 의한 퇴장이었다.

상황은 KT가 9-6으로 앞선 7회초에 벌어졌다. 팀 내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주권은 선두타자 피렐라와 맞대결했다. 볼카운트 1-2에서 몸쪽으로 던진 주권의 141km 직구는 피렐라의 헬멧을 향했다. 주권은 규정에 의해 퇴장 당했다. 올 시즌 6호 퇴장이었으며, 이 가운데 헤드샷 퇴장은 4번째 사례였다.

의도치 않은 헤드샷이었지만, 피렐라는 공에 맞은 후 마운드를 응시하며 불만을 표출했다. 주권이 손짓을 건네며 사과의 뜻을 표했지만, 피렐라는 잠시 동안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주권은 경기종료 후 통역과 함께 피렐라를 찾아가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KT는 역전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9-6으로 승리했다. KT는 삼성전 3연패에서 벗어나 2연승을 질주, 공동 2위로 올라섰다. 2위 KT와 1위 삼성의 승차는 1.5경기로 줄어들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