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뉴스1

부상서 돌아온 장하나, KLPGA 최초 누적 상금 50억 돌파 도전

김도용 기자 입력 2021. 05. 12. 06:01

기사 도구 모음

부상에서 돌아온 장하나(29‧BC카드)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최초로 누적 상금 50억 돌파에 도전한다.

장하나는 14일부터 사흘 동안 경기 용인의 수원CC(파72‧6554야드)에서 펼쳐지는 2021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 출전한다.

이번에 장하나가 우승을 차지하면 시즌 첫 승과 함께 KLPGA 역대 최초로 누적 상금 50억원을 돌파하는 주인공이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개막하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출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의 장하나. (KLPGA 제공) 2021.4.24/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부상에서 돌아온 장하나(29‧BC카드)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최초로 누적 상금 50억 돌파에 도전한다.

장하나는 14일부터 사흘 동안 경기 용인의 수원CC(파72‧6554야드)에서 펼쳐지는 2021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 출전한다.

장하나는 지난달 30일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KL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발목 통증을 호소, 기권했다. 다행히 정밀 진단 결과 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지만 지난주에 열린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는 출전하지 않고 휴식을 취했다.

부상 회복에 집중한 장하나는 이제 올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장하나는 KLPGA 챔피언십에 앞서 출전했던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대회에서 2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 두 대회 모두 첫 날 단독 선두에 오르며 기세 좋게 시작했지만 뒷심부족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이번에 장하나가 우승을 차지하면 시즌 첫 승과 함께 KLPGA 역대 최초로 누적 상금 50억원을 돌파하는 주인공이 된다.

지난 2010년 6월 입회한 장하나는 KLPGA에서 통산 13회 우승을 차지하는 등 상위권을 유지, 지금까지 총 49억 1891만의 상금을 획득했다.

만약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우승상금 1억 2600만원을 추가, 누적 상금 50억원을 넘어서게 된다.

전망은 꽤 밝다. 장하나는 부상을 당하기 전까지 올 시즌 좋은 샷 감각을 자랑했다. 평균 타수를 비롯해 평균 버디, 벙커 세이브율, 그린적중률 등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할 정도로 견고한 샷을 선보였다.

dyk060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