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최강 영재는 누구일까?..문민종 vs 이연 하찬석배 결승 격돌

천병혁 입력 2021. 05. 12. 11:41

기사 도구 모음

문민종 4단과 이연 3단이 17일부터 제9회 하찬석 국수배 영재최강전 결승 3번기를 갖는다.

하찬석 국수배는 종합기전 우승·준우승자를 제외한 만 17세(2003년생) 이하 프로기사가 출전하는 토너먼트 대회다.

하찬석 국수배에서는 제7회 대회때 우승한 문민종은 이번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르면 신진서 9단 이후 두 번 우승을 차지한 기사가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민종 4단(왼쪽)과 이연 3단 [한국기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미래의 한국 바둑을 이끌어갈 최강 영재는 누구일까?

문민종 4단과 이연 3단이 17일부터 제9회 하찬석 국수배 영재최강전 결승 3번기를 갖는다.

하찬석 국수배는 종합기전 우승·준우승자를 제외한 만 17세(2003년생) 이하 프로기사가 출전하는 토너먼트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23명의 어린 프로기사가 출전했다.

최고의 유망주로 꼽히는 문민종은 지난 10일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한우진 3단을 177수 만에 흑 불계로 누르고 결승에 선착했다.

이연은 11일 열린 준결승에서 오병우 3단을 꺾고 결승에 합류했다.

지난해 '제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에서 중국 기사들을 잇달아 물리고 정상에 오른 문민종은 올해 신예기전인 미래의별 신예최강전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하찬석 국수배에서는 제7회 대회때 우승한 문민종은 이번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르면 신진서 9단 이후 두 번 우승을 차지한 기사가 된다.

문민종은 이연과의 상대 전적에서도 2승 무패로 앞서 있다.

이연 3단은 하찬석 국수배를 제외하면 올해 본선 기록은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에서 8강 진출이 유일하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정유진 초단, 유창주 2단, 오병우 3단을 차례로 꺾고 입단 후 처음 대회첫 결승에 오르며 기세를 탔다.

합천군이 주최하고 한국기원이 주관하며, 합천군의회와 합천군체육회·합천군바둑협회가 후원하는 제9회 하찬석 국수배 영재최강전의 우승 상금은 800만원, 준우승 상금은 400만원이다.

제한 시간은 각 1시간에 40초 초읽기가 3회다.

대회 우승자는 24일 합천에서 열리는 영재 vs 정상 기념대국에 참가한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