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마이데일리

MLB.com "김광현, 단 1점만 허용했지만 타격 지원이 없었다"

입력 2021. 05. 12. 15:05 수정 2021. 05. 12. 15:10

기사 도구 모음

호투에도 시즌 2승은 없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3)이 밀워키 브루어스 타선을 상대로 1점만 허용하는 호투를 선보였으나 타선 지원이 부족했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밀워키 경기 소식을 전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5⅓이닝 동안 단 1점만 허용했지만 초반부터 타격 지원을 받지 못했다"라고 김광현이 호투하고도 승리투수가 될 수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호투에도 시즌 2승은 없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3)이 밀워키 브루어스 타선을 상대로 1점만 허용하는 호투를 선보였으나 타선 지원이 부족했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위치한 아메리칸 패밀리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밀워키와의 방문 경기에서 5⅓이닝 5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김광현에게 1점도 지원하지 않았고 김광현은 겨우 패전의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밀워키 경기 소식을 전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5⅓이닝 동안 단 1점만 허용했지만 초반부터 타격 지원을 받지 못했다"라고 김광현이 호투하고도 승리투수가 될 수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MLB.com'은 "8회초 해리슨 베이더가 공격적인 주루를 하지 않았다면 폴 골드슈미트가 경기 후반 영웅이 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포인트를 짚기도 했다. 베이더는 8회초 토미 에드먼의 중견수 플라이 때 과감하게 3루로 진루하는 주루 플레이를 선보였고 이는 딜런 칼슨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득점하는 배경이 됐다. 1-1 동점을 만드는 득점. 만약 베이더의 득점이 없었다면 김광현은 꼼짝 없이 패전투수가 됐을지도 모른다.

이날 경기는 세인트루이스가 연장 11회 접전 끝에 6-1로 승리했다. 골드슈미트는 11회초 중월 2점홈런을 터뜨려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