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한국

'똑같이 1실점-1출루' 김광현과 오타니, 1실점에도 패전투수 될뻔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21. 05. 12. 16:03

기사 도구 모음

똑같이 1실점 투구를 했고 타자로도 1루를 밟았다.

그러나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 모두 터지지 않는 타선으로 인해 강판 당시 패전위기에 몰렸지만 8회에야 겨우 1득점을 낸 타선으로 겨우 패전만 면했다.

오타니 역시 김광현처럼 투수로는 1실점, 타자로도 1출루를 했지만 패전 위기에서 겨우 벗어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똑같이 1실점 투구를 했고 타자로도 1루를 밟았다. 그러나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 모두 터지지 않는 타선으로 인해 강판 당시 패전위기에 몰렸지만 8회에야 겨우 1득점을 낸 타선으로 겨우 패전만 면했다.

김광현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8시 40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아메리칸 패밀리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1이닝동안 88구를 던져 1실점 5피안타(2루타 4개) 1볼넷 6탈삼진 투구를 한 후 강판됐다.

책임주자 한명을 남겨놓았지만 이후 등판한 라이언 헤슬리가 무실점으로 막으며 1실점으로 멈췄고 평균자책점은 기존 3.06에서 2.74가 됐다. 팀이 0-1로 뒤진 상황이기에 패전투수가 될 수도 있었지만 8회 팀타선이 득점하며 패전을 면했다.

김광현은 체인지업 비중을 늘려 밀워키 타자들의 허를 찔렀다. 5회까지는 탁월한 투구내용을 보였다. 6회초에는 타자로 나와 1루 땅볼을 만들었고 전력질주를 해 투수의 실책을 유도해 출루에 성공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타자들이 삼자범퇴에 그쳐 득점은 하지 못했다.

투구수가 많아진 6회 2루타를 두 개 허용하며 실점했고 결국 5.1이닝만 던지고 강판됐고 1실점만 했음에도 패전위기에 몰렸다.

팀 타선은 밀워키 우완 프레디 페랄타에게 철저히 막혔다. 김광현이 내려갈때까지 고작 1안타 1볼넷에 그쳐 무득점이었다. 그나마 김광현이 내려간지 한참지난 8회, 희생플라이로 겨우 1점을 내 김광현은 패전 위기를 모면한 노디시전 경기가 됐다.

오타니 역시 김광현처럼 투수로는 1실점, 타자로도 1출루를 했지만 패전 위기에서 겨우 벗어났다. 휴스턴 애스트로스 원정경기에 선발투수 겸 2번타자로 나온 오타니는 5회 솔로홈런을 제외하곤 완벽한 경기내용을 펼쳤다.

이날 오타니는 투수로는 7이닝 1실점 4피안타 1볼넷 10탈삼진의 투구를 했다. 평균자책점은 2.10까지 내려갔다. 올시즌 5이닝 넘게 투구한 것은 이날이 처음. 5회 카일 터커에게 솔로포를 맞지만 않았다면 더 완벽한 투구가 될 수 있었다. 7회에도 97마일 이상의 패스트볼을 던질 정도로 엄청났다.

무려 10개의 탈삼진을 만들기도 한 오타니는 타석에서는 7회 우전안타를 때려냈다. 팀이 0-1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스스로 패전 위기를 모면할 수도 있는 동점주자가 될 수 있었지만 이후 타자들이 터져주지 않아 패전 위기를 안은채 마운드를 내려갔다. 마운드는 내려갔지만 우익수로 포지션을 바꾼 오타니는 8회에서야 조던 월시가 솔로홈런을 때려내 1-1 동점이 되며 패전위기는 면했다. 하지만 에인절스는 8회말에만 4실점을 하며 1-5로 패했다.

김광현은 5.1이닝 1실점 상대 투수의 실책으로 출루, 오타니는 7이닝 1실점 4타수 1안타의 타자와 투수 모두에서 활약을 했지만 하마터면 패전투수가 될 뻔 했다. 그나마 8회에 터진 타선 덕에 패전을 면했지만 아쉬울 수밖에 없는 12일의 경기였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