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SON보다 더한 '양발잡이'가 나타났다.. 30골 중 '왼발 15골-오른발 15골'

김희웅 입력 2021. 05. 12. 16:21

기사 도구 모음

우스만 뎀벨레(FC 바르셀로나)가 이색적인 기록을 세웠다.

뎀벨레는 12일 스페인 발렌시아 시우다드 데 발렌시아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스페인 라리가 36라운드 레반테와 경기에서 1골을 기록했다.

과거 인터뷰에서 뎀벨레는 "왼발잡이인데 오른발로 골을 잘 넣는다. 오른발로 공을 더 잘 찬다"라고 한 바 있다.

손흥민도 대단한 양발잡이지만, 뎀벨레의 기록은 가히 주목을 받을 만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인턴기자= 우스만 뎀벨레(FC 바르셀로나)가 이색적인 기록을 세웠다.

뎀벨레는 12일 스페인 발렌시아 시우다드 데 발렌시아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스페인 라리가 36라운드 레반테와 경기에서 1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팀은 3-3으로 비겼다.

오른쪽 윙백으로 선발 출전한 뎀벨레는 팀이 2-2로 팽팽히 맞선 후반 19분, 박스 안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뎀벨레가 바르사 유니폼을 입고 넣은 30번째 득점이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경기 후 뎀벨레의 골 기록을 조명했다. 뎀벨레는 30골을 넣으면서 왼발로 15골, 오른발로 15골을 낚아챘다. 좀체 보기 힘든 기록이다.


사실 뎀벨레는 프로 데뷔 때부터 스피드와 양발 능력으로 주목을 받았다. 일반적으로 주발이 있고, 다른 발을 잘 쓰는 느낌과는 확실히 다르다.

과거 인터뷰에서 뎀벨레는 “왼발잡이인데 오른발로 골을 잘 넣는다. 오른발로 공을 더 잘 찬다”라고 한 바 있다. 그만큼 본인도 어느 발이 주발이라고 단언하지 못할 만큼 양발을 잘 쓴다.

양발 능력으로 정평이 나 있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올 시즌 22골 중 6골을 왼발로 넣었다. 토트넘에서 100골 기록을 파헤쳐보면 왼발로 41골, 오른발로 55골, 머리로 4골을 낚아챘다. 손흥민도 대단한 양발잡이지만, 뎀벨레의 기록은 가히 주목을 받을 만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ESPN FC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