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최소실점+2위' 전남, 안산 제물로 선두 등극 노린다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05. 12. 16:21 수정 2021. 05. 12. 18:11

기사 도구 모음

 전남드래곤즈가 5월 17일 월요일 저녁 7시 30분 하나원큐 K리그2 2021 12라운드 안산그리너스를 드래곤던전(광양축구전용구장)으로 불러들여 홈경기를 갖는다.

지난 라운드 승리를 거두며 연승에 도전하는 전남과 안산의 경기는 5월 17일 월요일 저녁 7시 30분에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전남드래곤즈가 5월 17일 월요일 저녁 7시 30분 하나원큐 K리그2 2021 12라운드 안산그리너스를 드래곤던전(광양축구전용구장)으로 불러들여 홈경기를 갖는다.

전남은 지난 11라운드 경남FC 원정에서 2-0으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었다. 전남은 수비 시 3-5-2, 공격 시 4-3-3 포메이션을 혼용하며 경기를 시작했지만, 전반 내내 경남의 맹공을 막아내기 바빴다. 답답한 경기를 타개하기 위해 후반 시작과 동시에 U22 자원인 장성록을 빼고 발로텔리를 투입하며 완전히 4백으로 전환, 공격수 4명이 뛰는 4-2-4 형태로 꼭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현욱의 코너킥에 이은 박찬용의 헤더 슛이 경남 골키퍼 손정현에게 막힌 볼을 장순혁의 헤더로 밀어넣으며 선취골을 기록했다. 후반 40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장순혁이 공중에서 위험한 파울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었고, 이를 후반 49분 발로텔리가 골문 왼쪽으로 깔끔하게 처리하며 경기를 2-0으로 승리했다. 장순혁은 공중에서 허리로 떨어지는 부상을 당했지만, 다행히 부상 정도는 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현재 전남은 5승 4무 2패 승점 19점으로 리그 선두 FC안양(20점)에 1점 부족한 2위에 올라있다. 5월 16(일)에 안양이 경남과의 경기에서 비기거나 패배하고, 월요일에 전남이 승리하면 전남은 리그 선두로 올라설 수 있다. 현재 전남은 7실점으로 리그 내 최소실점 1위를 달리며 작년에 이어 짠물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득점은 11득점(리그 6위)으로 다소 저조한 편이지만, 그 중 다수가 승부를 결정지은 득점인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

이에 맞서는 안산도 만만치 않다. 지난 11라운드에선 홈에서 리그 1위 안양을 3-2로 꺾었고, 코로나19로 인해 10라운드가 연기되어 1경기를 덜 치른 상태에서 승점 17점으로 4위에 올라있어 2위 전남과는 불과 2점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그러나 연승도 없고 연패도 없을 정도로 경기별로 들쑥날쑥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어 예측이 쉽지 않다.

통산전적 3승 2무 3패로 호각세인 전남과 안산은 지난 6라운드 안산에서 펼쳐진 맞대결에서는 알렉스의 극장골로 전남이 1-0으로 승리했다. 이후권의 역습 커트, 김현욱의 드리블과 컷백 그리고 깔끔한 알렉스의 마무리로 만들어낸 득점이었다. 그때보다 경기력이 올라온 현재 홈에서 안산과 다시 맞붙는 이번 경기는 더욱 승산이 있어 보인다.

지난 라운드 승리를 거두며 연승에 도전하는 전남과 안산의 경기는 5월 17일 월요일 저녁 7시 30분에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