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솔직히 몰랐다" 홍원기 감독, 오재원 배트 어떻게 지적했나

김민경 기자 입력 2021. 05. 12. 17:24

기사 도구 모음

"나도 솔직히 몰랐다."

홍 감독은 12일 취재진과 만나 "나도 솔직히 몰랐는데, 선수들끼리 그 이야기를 더그아웃에서 하더라. 확인 결과 (오재원의 배트가) 올해 KBO에 등록이 안 된 제품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첫 타석 때 발견했는데, 두 번째 타석을 본 뒤 심판진에 물어봤다"고 밝혔다.

KBO는 일단 오재원이 경기 중 비공인 배트를 사용한 것과 관련해 자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두산 베어스 오재원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나도 솔직히 몰랐다."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에게 어떻게 두산 베어스 오재원의 비공인 배트를 알아봤는지 물어보니 돌아온 답이다. 홍 감독은 11일 잠실 두산전에서 5회 선두타자로 나선 오재원이 중전 안타를 치고 출루하자 심판진에게 비공인 배트 사용을 어필했다. 심판진은 오재원의 배트를 확인한 뒤 교체를 지시했고, 오재원은 다음 타석부터 동료 양석환의 배트를 들고 타석에 섰다.

홍 감독은 12일 취재진과 만나 "나도 솔직히 몰랐는데, 선수들끼리 그 이야기를 더그아웃에서 하더라. 확인 결과 (오재원의 배트가) 올해 KBO에 등록이 안 된 제품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첫 타석 때 발견했는데, 두 번째 타석을 본 뒤 심판진에 물어봤다"고 밝혔다.

오재원은 이날 롤링스사 배트를 사용했다. 롤링스는 지난해까지 KBO 공인 배트였다. 그런데 올해 KBO 공인 배트 업체에서 롤링스사가 제외됐다.

올 시즌을 앞두고 롤링스사에 배트 제작을 의뢰한 선수가 없었던 탓이다. 보통은 선수들이 롤링스사 제품을 수입하는 국내 업체에 제작 요청을 하는데, 올해 이 국내 업체에 주문 건이 없었다. 자연히 KBO 공인 배트 등록 절차도 이뤄지지 않았다.

오재원은 이런 배경을 전혀 모르고 단순히 지난해 쓰다 남은 배트 한 자루를 올해도 쓰고 있었다. 그는 경기 뒤 "몇 명이 롤링스사 배트를 썼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거의 유일하게 쓴 것 같다. 심판진으로부터 올해는 공인이 안 됐다는 말을 들었다. 2018년부터 계속 쓴 방망이라 신경을 못 쓴 내 불찰"이라고 설명했다.

배트 자체는 문제가 없다. 해당 배트는 지난해 제작됐고, KBO 공인 마크도 찍혀 있다. 오재원이 이 배트를 더 쓰고 싶다면 지금이라도 공인 배트 등록 절차를 거치면 된다.

KBO는 일단 오재원이 경기 중 비공인 배트를 사용한 것과 관련해 자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재원의 부주의로 벌어진 일인 만큼 제재는 불가피해 보인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제보>kmk@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